컨텐츠 바로가기

박친민 딸 박민하, 슬럼프 극복....경기도 대표로 선발('슈퍼DNA 피는 못 속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슈퍼 DNA는 못 속여'(사진=방송 화면 캡처)



박민하가 경기도 대표로 각오를 밝혔다.

23일에 방송된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에서는 박찬민의 딸 박민하가 슬럼프를 극복했다.

앞서 박민하의 아빠 박찬민은 "민하가 최근 6개 대회에서 연속으로 슬럼프를 겪고 있다"라고 걱정했고 "심리적으로 불안해서 못 쏜다"라고 안쓰러워했다. 박민하는 선발전에서 첫 번째와 두 번째 모두 만점을 기록했지만 세 번째 쏜 사격에서는 좌탄을 기록해 안타까움을 샀다.

이후 박민하는 자신을 컨트롤 하며 차분히 사격을 이어나갔고 4발이 남은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는 집중력으로 좋은 성적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박민하는 "사격은 끝날 때까지 알 수 없다. 마지막 발이 너무 중요하다"라며 호흡을 하며 긴장을 가라앉혔다.

이후 박민하는 마지막 한 발을 성공적으로 쏘며 대회 신기록은 물론, 개인 성적 1위를 기록해 경기도 대표가 됐다. 이어 그는 "꼭 1등을 하고 싶다"라며 목표를 내세웠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