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경완, 장윤정에게 즉석 노래미 회 선사..."널 위해 준비했어"('안다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안 싸우면 다행이야'(사진=방송 화면 캡처)



'안다행' 도경완이 직접 뜬 회로 장윤정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장윤정을 위해 즉석에서 노래미 회를 뜨는 도경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경완은 노래미를 도마 위에 올려 놓고 회 뜰 준비를 했다. 이를 보던 홍현희는 "마음이 여린데 저걸 할 수 있겠어?"라며 걱정스러워 했지만 도경완은 두 분을 질끈 감고 칼을 내리쳤다.

이어 도경완은 "이렇게 뒤집어 놓으면 핏물 다 빠지겠지?"라며 장윤정에게 되물었다. 장윤정은 회를 뜨는 도경완을 보며 "진짜 멋있다"라고 감탄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장윤정은 "회를 뜰 줄 모르는데 공부했다 하더라. 회 뜨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영상도 찾아보고 노력했다더라"라고 전했다.

이를 보던 홍현희는 "도경완씨 너무 멋있다. 뭔가 한 방이 있는 분이네"라며 카리스마 있는 모습에 감탄했다. 이어 도경완은 깔끔하게 회를 한 점씩 올려 플레이팅해 장윤정에게 "자기 섬에 데리고 오려고 만반의 준비를 했다. 이제 나만 믿고 어디든 따라 와"라며 회를 선사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