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갑자기 윗통 벗어던지고.." '다섯째 임신' 경맑음, ♥정성호랑 매일 꿀 떨어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경맑음이 다섯찌 임신 소식을 전한 가운데 남편 정성호와 단란한 일상을 전했다.

23일, 경맑음이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성호는 V자를 취하며 축구 경기에 열광하는 모습. 경맑음은 "이 경기를 볼 수 있는 이 시대를 사는게 너무 행복하다는 남자"라며 "갑자기 윗통 벗어던지고 응원을 하다 목 쉰 남자"라며 유쾌한 근황을 전했다.

한편 경맑음은 지난 2009년 9살 연상의 정성호와 결혼했다. 슬하에 2녀 2남을 두고 있으며 다섯째 임신을 전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ssu08185@osen.co.kr

[사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