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갓세븐 "7명 완전체 컴백, 꿈만 같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갓세븐은 23일 오후 새 미니앨범 서울 강남구 논현동 보코서울강남에서 '갓세븐(GOT7)'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갓세븐(GOT7)이 완전체 컴백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꿈만 같다"는 이들의 말에서 완전체 컴백에 담은 깊은 의미가 느껴졌다.

갓세븐은 23일 오후 새 미니앨범 서울 강남구 논현동 보코서울강남에서 '갓세븐(GOT7)'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갓세븐'은 이들이 약 1년 3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로, 특별한 전환점을 맞은 갓세븐이 오랜만에 완전체로 뭉쳐 완성한 앨범이다. 이들은 이번 앨범을 통해 각별한 팬사랑과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7명 완전체 컴백, 쉽지 않았지만..."


갓세븐은 지난해 1월 전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종료 후 재계약 체결 없이 멤버 전원 다른 소속사로 이적했다. 각 멤버들이 다른 소속사에서 개인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만큼 7명 완전체 컴백이 쉽지만은 않았지만, 이들은 한 명의 불참도 없이 완전체로의 컴백을 성공시키며 반가움을 자아냈다.

완전체 컴백에 대한 멤버들의 소회 역시 남달랐다. 이날 마크는 "사실 지난해부터 준비해온 앨범이다. 이제 드디어 컴백을 할 수 있다는 감동이 느껴진다"며 "빨리 팬분들을 만나고 싶은 마음에 준비하는 시간이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이비는 "완전체로 컴백하게 돼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컴백을) 할 수 있게끔 도와주신 각 멤버들의 소속사와 워너뮤직코리아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일곱 명이서 같이 (컴백) 하자는 이야기는 했지만 이렇게 실현될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꿈같고 감격스럽다"는 소감을 전했다.

잭슨 역시 "완전체 컴백이 쉽지 않았다. 그런데 이렇게 멤버들이 다 같이 컴백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고, 진영은 "처음부터 저희가 앨범을 내기로 약속하고 준비했던 거라, 빨리 진전되길 바라는 마음이었는데 이렇게 빨리 나올 수 있게 돼서 기쁘다"며 "기다려주신 팬분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시간이 된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워낙 멤버들끼리 자주 만나서 '앨범이 언제 나올까' 이야기를 했는데, 이렇게 한 자리에 서게 돼서 기쁘다"며 팬들 못지 않은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번 완전체 컴백은 일곱 명의 멤버 모두가 완전체 컴백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 덕분이라는 설명이다. 영재는 "일곱 멤버 모두가 앨범에 적극적이라 이렇게 빨리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기다려주신 만큼 신나게 무대에서 놀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이제 곧 나오는 앨범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새 앨범을 준비하며 일곱 멤버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느꼈다는 이야기도 이어졌다.

뱀뱀은 "긴 시간인 만큼 더 재미있고 즐겁게 준비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이번 앨범 준비 기간 동안 '갓세븐은 역시 일곱 명이 있어야 한다'는 걸 깨달은 시간이었다"고 말했고, 유겸은 "일곱 명이 다 같이 나오게 돼서 너무 기분이 좋다"며 "팬분들이 너무 오래 기다리셨을 것 같은데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갓세븐의 새 미니앨범 '갓세븐'은 이날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