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득점왕’ 등극에 일본도 열광…“아시아 축구 편견 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노리치/Reuters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차지했다는 소식에 일본 언론도 찬사를 보냈다.

23일 일본 최대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은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 소식을 주요 메인 뉴스로 전했다.

일본 축구 전문 매체 게키사카는 “올 시즌 21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득점 2위에 올라 있어 1점 차 선두인 살라를 넘어설 수 있을지 관심을 모았다”며 “결국 23득점으로 살라와 함께 EPL 득점왕에 오르는 아시아 선수 최초의 쾌거를 이뤘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의 득점왕 소식을 전하는 뉴스는 포털 내 실시간 조회 수 랭킹 1위에 오를 정도로 화제가 됐다.

일본 누리꾼들도 손흥민의 득점왕 소식에 열광했다.

일본 누리꾼들은 “솔직히 일본인 선수가 그 자리를 차지했으면 좋았겠지만, 같은 아시아인으로서 자랑스럽다”, “아시아 축구 역사에 길이 남을 대사건”, “10년 전만 해도 아시아 선수가 프리미어 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할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축하를 보냈다.

특히 한 누리꾼은 “손흥민이 아시아 축구에 대한 차별과 편견에 맞서 싸웠다고 생각한다”며 “쉬운 것처럼 보이지만 많은 인내와 노력이 필요한 일”이라고 적었다.

손흥민은 이날 영국 노리치 캐로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멀티 골을 터뜨리면서 토트넘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23골을 기록하며 모하메드 살라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에서 페널티킥 골 없이 순수 필드 골로만 23골을 넣었다. 살라는 23골 중 5골을 페널티킥으로 넣었다는 점에서 손흥민의 기록이 더욱 빛난다는 평이다. 토트넘 측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놀랍게도 쏘니(손흥민의 애칭)의 골 중 어떤 골도 페널티킥이 아니었다”며 그의 업적을 강조했다.

한편 토트넘은 이번 승리로 EPL 4위까지 주어지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을 얻게 됐다. 토트넘이 UCL에 출전하는 것은 2018-2019시즌 이후 3년 만이다. 손흥민은 “훌륭한 교훈을 얻을 수 있었던 시즌이었다. 다음 UCL 무대가 기다려진다. 우리 모두는 UCL에서 활약할 자격이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투데이/장유진 기자 (yxx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