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모두를 행복하게 한 골든부츠'...亞 첫 EPL 득점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모두를 행복하게 만든 골든부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에게 주목할만 점은 PK(페널티킥)없이 이를 이뤘다는 점이다.

뉴스핌

팀 동료들의 축하를 받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30‧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폭발, 팀의 5대0 승리를 이끌었다.

EPL에서 손흥민은 23골 7도움을 기록, 리버풀의 살라와 함께 공동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 최초의 일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기록(1골 1도움)까지 합하면 24골 8도움을 기록,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를 작성했다. 손흥민은 지난 2015년 이적료 3000만 유로(약 400억 원)에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토트넘으로 팀을 옮겼다.

사실상 손흥민이 공격력 리그 1위다. 올 시즌 모든 골을 PK 없이 해냈기 때문이다. 토트넘의 페널티킥 전담 키커는 해리 케인이다. 살라는 23골 중 5골을 PK로 넣었다. 역대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선수 중 PK 골이 없는 선수는 손흥민 포함 10명 뿐이다. 올 EPL 득점 5위중에 PK를 차지 않고 수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손흥민 혼자다. 여기에 손흥민은 맨 윗자리를 차지했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 부문에 이름을 올리지는 못했다.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선정하는 올해의 선수 후보에는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케빈 더 브라위너(맨시티) 등이 포함됐다.

뉴스핌

팬들의 환호에 답하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모두를 행복하게 한 골든부츠'였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친절한 모습을 잃지 않았다. 팬들에게 일일이 사인을 해주는 것은 물론, 미소로 '모든 이'들을 대했다. 이같은 점 때문에 골든부츠에 대해 팀 동료와 감독, 현지 팬들은 모두 기뻐했다.

모든 이들이 졸아했다. 경기에 나서면 항상 팀 플레이가 먼저인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매번 "토트넘이 집같이 편안하다"라며 팬들에게 웃음을 보였다. 골든부츠를 탄 손흥민은 특유의 친화력으로 지난해 득점왕을 탄 해리 케인(올시즌 17골)과 함께 기쁨을 나눴다.

뉴스핌

골든부츠를 들어 보이는 손흥민. [사진= 토트넘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손흥민이기에 9개월 전 팀을 맡은 콘테 감독도 함박 웃음과 함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토트넘을 맡은 감독들은 모두 팀에 헌신적인 손흥민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콘테 감독은 "모두가 두근거리며 손흥민의 골을 기다렸다. 2골 이상을 널수 있었을 것 같다. 시즌 중간에 부임하는 것을 탐탁치 않게 생각했었다. 하지만 완벽한 날이다. 이것이 우리의 목표였다. 첫 번째 목표는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는 것이 2번째 목표는 손흥민을 득점왕에 만드는 것이었다. 목표대로 됐다. 동료들이 손흥민에게 기회를 만들어 주려 애쓰는게 눈에 띄게 보였다. 상은 손흥민이 탔지만 팀이 함께 도왔다"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골든부츠(득점왕) 상을 받게 돼 정말 놀랍다. 믿을 수 없다. 득점왕은 어렸을 때부터 꿈꿔온 일이다. 골을 넣기 전까지 찬스를 놓쳐서 속상하기도 했다. 하지만 팀 동료들이 도와줬다. 우린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이제 그는 단 33명이 보유한 EPL 100호골에도 도전한다. 손흥민은 2016~2017 시즌에 넣은 14골을 시작으로 2020~2021시즌 17골, 올시즌 23골을 올리는 등 6시즌 연속 EPL 두 자리 득점으로 물오른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또한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UCL)에 3시즌만에 진출했다. 아스날(승점 69)을 제치고 4위(승점 71·22승 5무11패)를 유지, 4위 팀까지 주어지는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출전권까지 획득했다.

뉴스핌

토트넘의 승리와 함께 손흥민의 골든부츠를 반기는 프리어리그 현지 팬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