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ON xG값보다 7골 더 넣어"...손흥민vs살라 23골 집중 분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손흥민이 기대득점값(xG)보다 7골을 더 넣었다.

토트넘 훗스퍼는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38라운드에서 노리치에 5-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71점으로 리그 4위로 시즌을 마치게 됐다. 이로써 2019-20시즌 이후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획득하게 됐다.

손흥민도 개인적인 영광을 누렸다. 최종 라운드 직전까지 이번 시즌 21골을 터트렸던 손흥민은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22골)에 이어 득점 랭킹 2위를 유지하고 있었다. 시즌 마지막 경기 결과에 따라 골든 부트의 주인공은 바뀔 수 있는 상황이었다.

기대를 한껏 모았다. 손흥민은 최근 리그 9경기에서 10골 3도움을 올리며 발끝이 날카로웠기 때문이다. 또한 최종 라운드에서 리그 최하위에 위치한 노리치를 상대하게 되면서 득점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고조됐다.

살라가 최근 부상을 입은 것도 한몫했다. 같은 시각 리버풀은 울버햄튼을 상대했다. 손흥민과 함께 득점왕 경쟁을 펼치고 있는 살라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살라는 지난 첼시와의 잉글랜드 FA컵 결승에서 부상을 입었고, 지난 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도 결장했다.

손흥민이 추격의 불씨를 지폈다. 번번이 팀 크롤 골키퍼 선방에 막혔던 손흥민은 후반 25분 시즌 22호골을 터트리며 살라와 동률을 만들었다. 5분 뒤에는 환상적인 감아 차기로 골망을 가르며 23호골로 득점 단독 선두에 올랐다. 하지만 살라가 교체로 출전해 한 골을 추가하며 결국 득점 공동 선두로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득점 공동 선두에 오른 두 선수의 한 시즌 득점 레이스를 비교했다. 매체가 공개한 자료를 보면 손흥민은 페널티킥(PK) 없이 23골을 넣었고, xG값이 15.69골이지만 7골이나 더 많이 득점에 성공했다.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는 4골을 터트렸다.

반면 살라는 23골 중 5골을 PK로 성공시켰다. xG값은 23.62골로 실제 득점 값보다 약간 높았다. 또한 페널티 박스 안에서만 득점을 한 것도 눈에 띈다.

시즌 내내 손흥민 보다 살라의 득점이 많았던 것도 눈에 띈다. 특히 26라운드 당시 살라는 20골, 손흥민은 13골로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 이후 손흥민은 폭발적인 득점 행진을 이어나가며 23골로 공동 선두에 오르게 됐다.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안에 (득점왕 타이틀이) 있다. 믿을 수 없가. 정말 감격스럽다. 동료들이 나를 많이 도와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스카이 스포츠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