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트스톱으로 더 치열했던 슈퍼레이스, 김재현 시즌 첫 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재현. 사진=슈퍼레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슈퍼 6000 클래스 최초로 피트스톱이 펼쳐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서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이 첫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김재현은 22일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린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 결선 레이스에서 총 27랩을 1시간2분03초464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날 레이스는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피트스톱이라는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서 기존 거리보다 50km 늘어난 ‘슈퍼 6000 150km 레이스’로 진행했다. 총 27랩으로 펼쳐진 결승전은 피트스톱으로 확확 뒤바뀌는 순위 싸움을 연출해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았다.

김재현은 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인 끝에 베스트 랩타임을 기록하며 2라운드를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장현진(서한GP)는 마지막까지 추월 기회를 노렸지만 끝내 2위를 차지했다. 기록은 1시간02분03초863였다. 같은 팀 동료 김중군(서한 GP)이 1시간2분05초077으로 3위에 올랐다.

금호 GT1 클래스에서는 개막전에 이어 정경훈(서한GP)이 또다시 폴투윈 우승을 차지했다.

핸디캡 웨이트 60kg이 추가됐지만, GT1 최강자 정경훈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예선부터 노련한 경기 운영을 바탕으로 폴포지션을 거머쥔 정경훈은 결승에서도 13랩을 35분26초473 기록으로 가장 먼저 통과했다.

한민관(이레인모터스포트)이 35분27초159으로 2위, 김학겸(준피티드 레이싱)이 35분29초316으로 3위에 올랐다.

캐딜락 CT4 클래스에서도 김문수(드림레이서)가 개막전에 이어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베스트 랩타임 2분45초978을 기록하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김문수는 1라운드 우승으로 받은 핸디캡 가산초 1초가 적용됐음에도 여유있게 우승을 차지했다. 팀동료 신일경(드림레이서)이 0.2초 가산초가 적용된 2분47초133을 기록, 2위에 올랐다. 김재익(볼가스 모터스포츠)이 2분46초806으로 3위를 기록했다.

스포츠 프로토타입 컵 코리아 우승은 이상진(유로모터스포츠)이 차지했다. 2위는 김현준, 3위는 김돈영에게 돌아갔다. M 클래스에서는 김민현(V8)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뒤이어 한치우와 박찬영(이하 스티어모터스포츠)이 2, 3위로 포디엄에 올랐다.

슈퍼 6000 클래스 최초로 피트스톱을 선보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이틀 동안 9115명의 관중이 몰려 모터스포츠의 즐거움을 만끽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3라운드는 시그니처 이벤트인 나이트레이스로 진행된다. 오는 6월 11일 강원도 인제스피디움에서 개최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