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선글라스 쓰니 엄마 판박이.. 유전자 거역 못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배우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근황을 공유했다.

22일, 최준희는 자신의 SNS에 “초여름을 꺼내보자...."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민소매를 입어 팔뚝에 새긴 나비 문양의 문신이 잘 드러나게 한 채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블랙으로 맞춰 시크하고 도도한 느낌을 연출하면서도 하트가 그려진 스타킹을 매치해 펑키한 무드까지 챙겼다.

이를 본 팬들은 "퀸 준희", "예쁘다는 말밖에 더 할 말이 없다...", "벌써 여름 한중간에 서 계신듯 해요~ 기대되네요 다가올 계절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준희는 최근 배우 데뷔를 위해 계약했던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그는 "제 성격상 억압적으로 뭔가 통제돼야 하는 삶도 아직은 적응이 잘 되지 않을뿐더러 그냥 지금 많은 분들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직접적으로 소통하며 이렇게 살아가는 삶이 오히려 더 즐겁다고 생각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최준희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