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콘솔 게임 이모저모

콘솔 게임 구독 서비스 수요 확대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주환 기자]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SIE)가 월정 구독형 게임 서비스 확대에 나서 주목된다.

SIE는 24일 아시아 지역을 시작으로 새로운 정기 구독 서비스 'PS 플러스'를 출시한다. 아시아 지역 출시 이후 일본(6월1일), 미주(6월13일), 유럽(6월22일) 등에 순차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한국에서는 에센셜(월 7500원), 엑스트라·스페셜(월 1만 1300원), 디럭스(1만 2900원) 등 3개 등급으로 이용 가능하다. SIE는 기존 'PS 플러스'와 'PS 나우'를 통합해 새롭게 선보인다.

가장 기본 등급인 에센셜은 기존 PS 플러스와 동일한 혜택을 지원한다. 다음 단계인 엑스트라·스페셜 등급부터 최대 400개에 이르는 PS4 및 PS5 게임이 제공되는 등 본격적인 구독 서비스를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최상위 등급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원 유무에 따라 각 국가별 상이한 구성으로 이용할 수 있다. 스트리밍 서비스가 제외되는 한국에서는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디럭스'를 이용 가능하다. 이를 통해 오리지널 PS, PS2 및 PSP 세대의 클래식 게임들을 즐길 수 있다.

PS 플러스에서는 '데이즈 곤' '데스 스트랜딩' '데몬즈 소울' '고스트 오브 쓰시마' '갓 오브 워' '호라이즌 제로 던' '마블 스파이더맨' '리터널' '더 라스트 오브 어스' '언차티드' 등 플레이스테이션 스튜디오의 인기작이 포함된다.

또 타사 파트너 업체 라인업 역시 '어쌔신 크리드 발할라' '파이널 판타지15' '마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NBA 2K22' '레드 데드 리뎀션2' 등 호평을 받은 작품들을 다수 제공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클래식 게임 중 일부 타이틀은 오리지널 버전보다 향상된 프레임 레이트와 고화질로 제공되기도 한다. 개선된 유저 인터페이스를 통해 언제든지 저장 및 앞으로 되감는 기능이 지원되는 타이틀도 있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게임 구독 서비스는 앞서 출시된 MS의 X박스 플랫폼 '게임패스'와 비교가 되고 있다.

'게임패스'는 2017년 출시 이후 1000만명이 넘는 유저를 보유하고 있다. 콘솔 및 PC에서 각각 월 7900원의 비용을 지불하고 이용 가능하다. PC와 콘솔뿐만 아니라 모바일 장치에서의 클라우드 플레이가 지원되는 '얼티밋' 등급을 1만 1900원으로 이용 가능하다.

'헤일로' '포르자' '기어스' 등의 시리즈를 비롯해 다양한 블록버스터 및 인디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앞서 MS의 베데스다 인수와 맞물려 '둠' '울펜슈타인' '엘더스크롤' 등의 라인업도 합류했다. 또 EA플레이와 연계를 통해 '피파' '배틀필드' '스타워즈' 등 일렉트로닉아츠(EA)의 타이틀도 추가 비용 없이 이용 가능하다.

MS는 앞서 최신 콘솔 X박스 시리즈X·S 발매와 맞물려 SK텔레콤과 협업을 통해 한국에서의 저변 확대에 나서기도 했다. 콘솔 구매를 비롯해 게임패스 및 클라우드 게임에 대한 프로모션을 펼쳐왔다.

이 가운데 최근 오프라인에서의 PC 게임패스를 판매하는 등 새로운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전국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편의점 이마트24, 미니스톱 등에서 선불 기프트카드(3개월) 형태의 게임패스를 2만 3700원에 판매하기 시작했다.

이와 맞물려 내달 7일까지 게임패스를 구매하고 이벤트에 응모한 유저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게이밍 기어를 증정하는 프로모션도 전개한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S 플랫폼의 새 구독 서비스가 도입됨에 따라 가입자 확보에 대한 경쟁 역시 열기를 더할 것으로도 관측되고 있다.

앞서 MS가 베데스다에 이어 액티비전블리자드를 인수하는 등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며 게임패스의 영향력을 한층 강화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SIE 역시 '헤일로' '데스티니' 시리즈의 개발업체 번지를 인수하며 맞대응에 나서고 있다는 평이다.

최근 OTT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의 구독 경제가 주목을 받고 있다. 게임 역시 이 같은 수요가 점차 확대될 것이란 관측이다.

이 같은 구독 서비스의 확대가 한국에서의 콘솔 게임 수요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지도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게임백서'에 따르면 2020년 콘솔 게임 시장 규모가 처음으로 1조원대를 넘어서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독 서비스는 개별 타이틀 구매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이는 한국에서의 콘솔 게임 수요층 확대에 추진력을 더할 여지가 크다는 평이다.

다만 별도의 콘솔 기기를 구매해야 한다는 진입 장벽이 변수가 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전세계적 부품 부족 현상 등으로 인해 콘솔 기기 품귀가 지속되며 소비심리가 위축됐다는 것도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더게임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