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럽 최고 선수 영예' 손흥민, EPL 올해의 선수는 무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자료사진.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올해의 선수상'에 도전했던 손흥민(30·토트넘)이 수상에 실패했다. 유럽 스포츠 전문 매체 유로스포츠에서는 손흥민을 '유럽 축구 최고의 선수'로 뽑아 대조를 이뤘다.

EPL 사무국은 21일(한국 시각) 케빈 더브라위너(31·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2021-2022시즌 EPL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고 발표했다. 팬들과 리그 20개 구단 주장, 축구 전문가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더브라위너는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손흥민도 더브라위너와 함께 후보에 올랐다. 무함마드 살라흐,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이상 리버풀), 재러드 보엔(웨스트햄), 주앙 칸셀루(맨시티), 부카요 사카(아스널), 제임스 워드 프라우즈(사우샘프턴) 등도 함께였다.

자격은 충분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21골로 살라흐에 1골 차 득점 2위를 달린다. 특히 살라흐는 상대적으로 득점 가능성이 높은 페널티킥 골이 5개나 되는 반면 손흥민은 순수하게 필드골만 넣었다.

하지만 EPL의 선택은 더브라위너였다. 올 시즌 정규 리그 29경기 15골 7도움을 기록한 더브라위너는 맨시티의 1위 질주를 이끌고 있다. 맨시티(승점90)는 2위 리버풀(승점89)과 리그 우승을 놓고 경쟁 중이다. 2019-2020시즌에도 이 상을 받은 더브라위너는 티에리 앙리, 네마냐 디비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함께 2회 이상 수상자가 됐다.
노컷뉴스

EPL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맨시티 케빈 드브라위너. EPL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PL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맨시티 케빈 드브라위너. EPL 트위터 캡처하지만 손흥민은 같은 날 유로스포츠가 선정한 '2021~2022시즌 유럽축구 최고의 선수' 수상자로 선정돼 아쉬움을 달랬다. 유로스포츠는 "메시가 1년간 주춤한 사이 놀라운 일이 생겼고 '누가 최고인가'에 대한 질문에 20~30개의 정답이 생겼다"면서 "우리의 답은 손흥민"이라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유로스포츠는 "살라흐는 그의 놀라운 재능을 최대한으로 활용할 수 있는 세계 최고의 팀(리버풀)에서 한 시즌을 보냈다"면서 "손흥민은 시즌 전반기에 득점 의지가 없는 듯한 감독(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밑에서 뛰었고, 후반기에는 그보다 훨씬 낫지만 2주마다 사퇴하고 싶어하는 감독(안토니오 콘테)과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악조건 속에서도 빼어난 득점력을 뽐낸 손흥민을 높게 평가한 것이다.

이 매체는 또 "손흥민은 페널티킥으로 득점을 하지도 않았다"고 조명했다. 손흥민은 유로스포츠가 뽑은 'EPL 올해의 팀'에도 왼쪽 윙어로 뽑힌 가운데 스트라이커는 팀 동료인 해리 케인이, 오른쪽 윙어는 살라흐가 배치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