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인영 "19살에 길거리 캐스팅…헌팅 들어온 줄"(유명가수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유명가수전' 서인영이 데뷔 비화를 밝혔다.

20일 방송된 JTBC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이하 '유명가수전') 5회에는 더 블루 김민종, 손지창과 쥬얼리 박정아, 서인영, 김은정, 하주연이 출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주니어 팀 쥬얼리의 배틀곡은 '어게인(Again)'이었다. 이는 쥬얼리 2기 서인영의 데뷔곡이라고. 이에 대해 묻자 서인영은 "고3때 '어게인'으로 데뷔했다"며 "당시에 길거리 캐스팅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내 서인영은 저는 헌팅 들어온 줄 알았다"고 덧붙여 주위를 웃게 했다. 이에 손지창은 "오랜만에 들어보는 말"이라고 반응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서인영은 "바로 오라고 해서 일주일 만에 데뷔해서 행사 바로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박정아는 "일단 돈부터 벌고 시작했다"고 정리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JTBC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