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일 먼저 배신한 사람?"…김성주, '배신' 단어에 "힘들었다" 고백 (아나프리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아나프리해' 아나운서들이 서열 정리에 나섰다.

20일 첫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아!나 프리해'(이하 '아나프리해')에서는 MC 김성주, 이은지와 황수경, 강수정, 최현정, 김주희, 김지원, 김수민의 첫 만남 현장이 공개됐다.

김성주는 "협의해야 할 게 있다"며 공채 기수와 프리 기수 중 편한 걸로 나누자며 서열 정리를 제안했다. 프리 기수 이야기에 강수정은 "그럼 뭐 제가 여기서"라며 다리를 꼬아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주는 강수정을 향해 "프리 기수로는 1기"라고 말했다. 이에 이은지는 "제일 먼저 배신한 사람?"이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에 김성주와 강수정 모두 벌떡 일어났다. 특히 김성주는 "예민한 단어다. 나 그걸로 많이 힘들었다"며 "금기어가 몇 개 있다"며 '배신'에 예민하게 반응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수정은 "예능 정글에 나가면 다 나이순이다. 다 언니, 오빠, 동생하지 않나"라며 나이순을 제안했다. 나이, 선배 호칭 등 여러 후보가 나오자 이은지는 "아니면 수평구조 느낌으로 영어 이름은 어떠냐"고 제안했다.

그러자 강수정은 거부했다. 이은지는 "내 이름은 린지다"라며 강수정에게 이름을 물었지만 그는 다시 대답을 거부했다. 강수정은 "글로벌한 사람들은 자기 이름을 그대로 쓴다"고 했다.
이어 이은지는 황수경에게도 영어 이름을 물었고, 황수경은 "글로벌 시대에는 자기 이름 쓰는 거다"라고 답했다. 이에 이은지는 "아니 왜 이렇게 비밀이 많냐"며 답답함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그때 김수민은 린지라는 이은지에게 자신의 이름이 신디라며 그의 멘트를 받아줘 훈훈함을 안겼다.

이어 이들은 스튜디오에서 강수정의 셀프캠을 확인했다. 한국에 온 강수정은 '여걸식스'를 함께 했던 이경실과 정선희에게 '요즘 예능' 조언을 구했다.

이경실은 "많이 내려놔야 한다. 프리 선언 했을 때는 내려놓을 생각을 하고 하는 거 아니냐. 한 번 해보겠다는 마음가짐이 있어야 한다. 안 되는 걸 해보는 과정이 재밌는 거다. 하는 사람들끼리 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강수정은 "만약 한 명이 되게 꼴 보기 싫으면 어떻게 하냐"고 물었고, 이경실은 "네가 나오든, 걔를 쫓아내든 해야지. 예능은 전쟁이다"라고 했다. 정선희도 "너보다 애드리브 많이 치는 사람 있으면 밟아 버려라"는 '매운맛' 멘트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경실은 인간관계를 강조하며 "촬영 끝나면 밥도 같이 먹고, 점심도 각자 방 말고 같이 먹어라"고 했다. 정선희는 "너에 대해 알고 성격에 대해 알면 서로 털 게 있지 않냐"며 사적인 자리에서 있던 이야기가 방송에서 언급되는 게 재밌을 것이라고 했다.

사진=MBN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