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日매체 "윤 대통령,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반대하지 않았다… 文과 달라"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교부 "자의적 해석"

아시아경제

윤석열 대통령. /사진=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일본 언론이 윤석열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와 달라진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지지통신'은 지난 18일 '국제 기준에 따른 원전 처리수 방출, 반대 없는 한국'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 외교부 관계자가 '도쿄전력의 오염수 해양 방출과 관련해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관점에서 안전하고, 국제법과 국제 기준에 맞는 방식으로 처리될 수 있도록 필요한 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와 윤석열 정부의 대응이 달라진 점에 주목했다. 매체는 "문재인 정부는 오염수의 해양 방류 자체를 반대하는 입장이었지만, 윤석열 정권의 외교부는 방출을 전제로 일본 측과 협의를 계속해 나갈 구상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일관계 개선에 의욕적인 윤석열 정권의 자세를 반영해 대응이 부드러워진 듯하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탱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외교부는 "일본 언론의 자의적 해석"이라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는 국민 건강과 안전에 관한 사안인 만큼 정부는 이를 엄중히 인식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간 우리 정부는 일관되게 국제법과 국제기준에 부합하며 사람과 환경에 위해를 끼치지 않는 안전한 방식으로 오염수가 처분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앞으로도 오염수 문제에 대해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적극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8일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승인했다. 위원회는 다음달 17일까지 1개월간 의견 공모를 마친 뒤 오염수 해양 방출 계획을 정식으로 인가할 예정이다.

도쿄전력은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ALPS)로 정화하고 바닷물로 100배 이상 희석해 바다로 내보낸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을 거친다는 이유로 일본 측은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칭하고 있지만 ALPS로 정화 처리해도 트리튬은 걸러지지 않는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