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6·1 지방선거

[6.1지방선거]"막말·범법자 후보에 충청 미래 못맡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더불어민주당, 20일 대전서 중앙선대위 열고 중원 표심 공략
- 허태정 후보 "대전에서 확실한 재선 시장 만들어 달라" 호소


파이낸셜뉴스

20일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캠프에서 열린 민주당 중앙선대위 제4차 회의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6·1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인 20일 더불어민주당이 대전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국 판세의 축소판인 중원 표심 공략에 나섰다.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온통행복캠프에서 열린 민주당 중앙선대위 제4차 회의에서 윤호중 상임선대위원장은 “선거운동에 돌입하면서 대전·세종·충남·충북 지지율이 재상승해 반갑다. 이 여세를 몰아 반드시 승리하자”며 “충청 주민들은 대한민국 미래를 여는 주역이다. 노무현 정부에서 시작해 문재인 정부로 이어진 충청 중심의 균형발전 역사가 멈춰선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항공우주청 대전 유치에 반대하는 윤석열 정부에 맞서 민주당이 책임지고 우주청을 대전에 설치할 것이고, 행정수도를 명문화한 개헌을 추진해 세종의 행정수도 시대를 열 것”이라며 “오만과 불통의 윤석열 정부의 폭주로부터 국민의 삶을 지키며 확실한 충청 시대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막말 쌍두마차인 이장우·김태흠을 (대전시장·충남지사 후보로) 공천해 충청의 자존심을 짓밟았다.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막말 후보, 범법자 후보에게 충청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며 상대당 후보를 겨냥한 뒤 "검증된 유능한 인물을 선택해야 한다. ‘충청 승리가 곧 지방선거 승리’라는 각오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독려했다.

민주당은 이날 행사장 마이크에 ‘막말정치인 OUT’이란 문구를 붙여 이장우·김태흠 후보가 광역단체장으로서 부적격자임을 부각시켰다.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은 “애써 (국회에서) 몰아낸 이장우의 막말 정치를 대전에서 완전히 사라지게 해야 한다”며 “누구보다 지역을 발전시킬 능력 있는 일꾼들이 민주당 후보들”이라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대전시정을 이끌고자 하는 사람이 대전에 있는 집을 팔고 서울의 아파트를 매입해 서울에 세금을 내고 있다. 대전에서 전세 살이를 하는 사람에게 시정을 맡길 수 없다”며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를 겨냥했다.

허 후보는 이어 “지난 민선 7기에 이룬 많은 성과들이 구체화되고, 우리 도시의 발전과 시민들의 행복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재선 시장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