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탈레반, 아프간 장악

“女진행자는 얼굴 가리고 방송”…탈레반에 무너지는 아프간 여성 인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탈레반으로부터 여성 아나운서는 방송 진행 시 얼굴을 가리라는 명령을 받은 아프가니스탄 방송인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아프가니스탄을 통치 중인 탈레반이 모든 여성 텔레비전 진행자에게 방송에서 얼굴을 가리라고 명령했다.

영국 가디언의 1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탈레반의 도덕규범을 결정하는 미덕증진·악행방지부(이하 악행방지부)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텔레비전에 출연하는 모든 여성 진행자들은 반드시 얼굴을 가리고 방송을 진행해야 한다. 이는 최종적이고 협상할 수 없는 주문”이라고 밝혔다.

탈레반의 명령은 여러 텔레비전 채널과 라디오 방송을 소유하고 있는 아프간 대표 미디어 그룹인 모디 그룹을 포함해 다수의 미디어 업체에 전달됐다.
서울신문

아프가니스탄을 통치 중인 탈레반이 모든 여성 텔레비전 진행자에게 방송에서 얼굴을 가리라고 명령했다. 현지 방송 여성 진행자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여성 진행자들이 프로그램 출연에 앞서 얼굴을 마스크로 가린 사진을 SNS에 공개했다. 아프간의 대표 방송 톨로(TOLO) TV 진행자인 얄다 알리는 “악행방지부의 명령에 따라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는 여성 방송인. 앞으로는 이런 모습으로 방송해야 한다”며 마스크를 쓰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시행 첫날인 19일에는 일부 여성 진행자는 마스크 없이 방송을 진행하는 등 명령 시행이 엇갈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방송국 측은 “탈레반의 명령을 받았으며, (얼굴을 가리는 것에 대한 사항은) 토론할 대상이 아니다”라며 탈레반의 뜻에 따르겠다는 뜻을 밝혔다.

여성 인권 보장하겠다던 탈레반, 재집권 후 말 바꿔

탈레반은 지난해 8월 아프간을 장악한 뒤 여성의 인권 보장을 통해 국제사회의 인정을 받겠다고 선언했지만, 현실은 달랐다. 탈레반은 이슬람 샤리아법(종교법)을 내세우며 더욱 강력한 통제와 인권탄압을 이어가고 있다.

과거 집권기 당시 여자아이의 교육 금지, 공공장소에서의 부르카 착용 등 여성의 삶을 억압했고, 여성은 불안한 치안 탓에 강간 등의 범죄에 노출되거나 강제 결혼해야 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했다.
서울신문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이 지난달 20일(현지시간) 카불 세계식량기구(WFP) 배급소에서 현금을 지원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카불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7일에는 아프간 여성은 공공장소에서 반드시 얼굴을 가려야 하며, 집 밖에서 얼굴을 가리지 않으면 해당 여성의 아버지나 친인척이 처벌을 받는 규칙이 공표됐다. 탈레반 악행방지부는 “이를 어기는 여성의 아버지 또는 남성 친인척은 궁극적으로 징역 혹은 정부직에서 해고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2월에는 차량 운전자와 소유주가 남성 가족을 동반하지 않은 여성이 72㎞ 이상 이동하려 하는 경우 이들의 탑승을 거부해야 하는 새로운 규칙이 발표되기도 했다.

당시 헤더 바 휴먼라이츠워치 여성인권 부국장은 AFP와 한 인터뷰에서 “이 규칙은 여성을 죄수로 만드는 것과 다름 없다”며 “자유로운 이동권을 제한할 뿐 아니라 가정폭력을 당하는 여성이 도망갈 기회도 빼앗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