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재 연인 임세령, 칸 영화제서 포착..."'헌트' 함께 관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이정재 감독과 배우 정우성, 영화제작 관계자들이 19일 밤(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영화 '헌트' 시사회에 참석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인 영화 '헌트'가 칸 국제영화제서 최초 공개돼 약 7분간 박수 갈채를 받았다. 특히 이날 이정재의 연인인 대상 임세령 부회장도 참석해 화제가 됐다.

19일 자정(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영화 '헌트' 월드 프리미어 상영이 진행됐다. '헌트'는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됐다.

이날 이정재 감독과 배우 정우성을 포함해 관계자들은 극장을 찾아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 특히 이정재의 연인인 임세령 부회장도 참석한 모습이 포착됐다. 임 부회장은 이정재의 뒤쪽에 앉아 조용히 영화를 관람했다는 전언이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일을 그린 첩보 액션 드라마다.

상영이 끝난 뒤 이정재 감독은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우성 역시 뜨거운 반응에 감격했다. 기립박수는 약 7분간 이어졌다.

'헌트'는 올여름 개봉 예정이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