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연수, 일라이 정산 통장 본인 명의로 교체"('연예뒤통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일라이의 슈퍼카 계약을 폭로하는 지연수.사진ㅣ유튜브 '연예뒤통령' 영상 캡처


유튜버 이진호가 지연수-일라이 부부의 슈퍼카 할부에 대해 폭로했다.

이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에는 지난 18일 "충격 단독. 지연수와 시어머니는 동명이인. 일라이 슈퍼카 풀할부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지연수가 지난 2018년 예능프로그램에서 언급한 슈퍼카 에피소드는 엄청나게 과장됐다"고 주장했다.

당시 지연수는 방송에 나와 "일라이와 저렴한 자동차를 보러 갔다가 내가 잠시 화장실에 간 사이, 일라이가 슈퍼카를 덜컥 계약했다. 매달 리스비는 460만 원에 달했고, 보험료는 1200만 원이었다고 했다. 가진 걸 다 팔고도 아무것도 남지 않아 미치는 결혼이었다"고 주장했다.

지연수의 주장에 이진호는 "이 에피소드를 통해 '철없는 일라이 때문에 지연수가 일방적으로 희생했다'는 이미지가 생겼다"며 "그러나 현실적으로 지연수가 잠깐 화장실 간 사이에 리스 계약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지연수의 폭로 이후 일라이에게 비난이 쏟아졌지만, 슈퍼카 계약은 지연수의 합의 하에 진행될 수밖에 없으며 슈퍼카 할부료를 낸 건 지연수가 아니라고도 했다.

그는 "지연수가 방송에서 '내 가방 열 몇 개를 팔아서 여보 차 값을 냈다고 했는데, 취재 과정에서 지연수의 본명과 시어머니가 동명이인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지연수의 실제 이름은 김혜정"이라며 "동명이인인 게 무슨 상관이냐. 일라이는 아이돌 활동 당시 어머니 김혜정의 이름으로 정산을 받았다. 활동 중간에 정산 통장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어 " 바뀐 통장이 '김혜정'이었기에 무리없이 교체가 진행됐다. 교체된 정산 통장은 지연수 본명인 '김혜정'의 통장이었다. 일라이가 피땀 흘려 번 그 수억 원 대의 정산금은 결과적으로 지연수의 계좌로 흘러 들어갔다"며 "당시 일라이는 재력이 상당한 집안의 자제였으며, 아이돌 활동으로 1년에 수억 원을 벌었다. 지연수는 2105년까지 레이싱 모델로 활동했다. 지연수가 어떤 일을 했길래 남편의 리스비와 보험료를 홀로 갚았을까"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끝으로 이진호는 "종합적으로 일라이의 통장에서 그 돈이 나왔다고 볼 수 있다. 정리하자면 슈퍼가 에피소드는 과장됐고 왜곡도 상당하다. 일라이가 독단적으로 결정한 것도 아니다. 하지만 지연수의 발언 때문에 엄청난 비난을 홀로 감당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레이싱 모델 출신 지연수와 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는 2014년 11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법적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슬하에 아들 민수 군을 뒀으나 2020년 11월 이혼을 발표했다. 두 사람은 현재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 2'에 출연하면서 과거 겪었던 갈등을 해소하고 있다.

[이현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