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나미노 제외? 그건 범죄야!"...클롭은 '행복사 직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위르겐 클롭 감독이 미나미노 타쿠미에 대한 찬사를 남겼다. 그를 자주 출전시키지 않는 것은 범죄와 같다며 기뻐했다.

리버풀은 18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에 위치한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에서 사우샘프턴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리버풀(2위, 승점 89)은 맨체스터 시티(1위, 승점 90)와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이번 라운드 클롭 감독은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지난 주말 잉글랜드 FA컵에서 120분 경기를 소화한 만큼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모하메드 살라를 비롯해 버질 반 다이크와 파비뉴가 제외됐으며 앤디 로버트슨, 조던 헨더슨, 티아고 알칸타라, 루이스 디아즈 등은 벤치로 내려갔다.

하지만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전반 13분 측면에서 볼을 잡은 네이선 레드몬드가 중앙으로 돌파했다. 골문 구석을 노려 시도한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며 리버풀이 실점을 허용했다. 경기 초반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이 실점으로 연결된 것이었다.

다행히 균형은 머지않아 다시 맞춰졌다. 전반 26분 조 고메스가 박스 안으로 투입한 볼이 호베르투 피르미누에 닿았다. 이후 측면에서 패스를 받은 미나미노가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해 동점골을 터뜨렸다. 후반전에 돌입한 리버풀은 헨더슨과 디보크 오리기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승부가 뒤집혔다. 후반 22분 리버풀 코너킥을 막아내기 위해 모하메드 엘리오누시가 처리한 헤더가 애매하게 흘렀다. 기회를 놓치지 않은 조엘 마팁이 헤더로 마무리하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경기는 리버풀의 2-1 역전승으로 막을 내렸다.

클롭 감독은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로테이션 자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영국 '리버풀 에코'에 따르면 클롭 감독은 "사람들은 명단을 꾸리는 것이 어렵냐고 물어본다. 하지만 괜찮다. 나는 즐기고 있으며 오늘 다르게 꾸렸는데 정말 마음에 들었다. 감동적인 승리였으며, 마치 '차고에 있는 페라리' 같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하비 엘리엇, 마지막으로 뛴 게 언젠지 모르겠다. 미나미노, 그를 자주 뛰지 못하는 건 범죄다. 오늘 밤 그들은 특별함을 다시 보여줬다. 경기를 지배했고, 사우샘프턴이 어떻게 경기하는지 알고 있었다. 승점 3점을 따낼 자격이 있다"라며 기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