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아스날의 UCL 경우의 수..."토트넘 비기면 최종전 16골 차 승리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아직 모를까? 이정도면 알만도 하다.

아스날은 17일(한국시간) 뉴캐슬 세인츠 제임스 파크에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뉴캐슬에 0-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아스날(승점 66)은 번리 상대로 1-0으로 승리한 토트넘(승점 68)와 차이를 좁히지 못하며 4위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37라운드가 끝난 시점에서 양 팀의 골득실을 비교해보면 토트넘(64득점 40실점, +24)이 아스날(56득점 47실점, +9)에 비해 15골차로 앞선다.

양 팀의 골득실 등을 고려하면 마지막 라운드에서 토트넘이 무승부만 거둬도 아스날의 경기 결과와 무관하게 사실상 4위 자리를 굳힐 가능성이 높다.

최종전인 38라운드에서 토트넘은 이미 강등이 확정된 20위 노리치 원정, 아스날은 잔류 경쟁 중인 16위 에버튼과 홈경기를 가진다.

영국 '토크 스포츠'는 "만약 최종전서 토트넘이 노리치랑 비길 경우 아스날이 에버튼 상대로 16골을 넣고 승리하면 4위로 올라설 수 있다"라고 전했다.

확률적으로 가능성은 살아있으나 가능성이 0%에 수렴하는 것. 심지어 토트넘이 노리치 원정서 승리하면 아스날이 에버튼 상대로 100-0으로 승리해도 순위가 바뀌지 않는다.

결국 아스날 입장에서는 토트넘이 노리치 원정에서 패하기만을 빌어야 하는 상황이다. 아스날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은 "축구에는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른다"라고 마지막 희망을 걸었다.

/mcadoo@osen.co.c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