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원아 여행가자' 장민호X정동원 파트너십 다졌다···바다 여행 예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원아 여행가자' 가수 장민호와 정동원이 강원도 정선 여행을 마무리했다.

17일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동원아 여행가자' 3회는 전국 유료 기준 시청률 3.3%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은 장민호와 정동원이 영월부터 정선까지 강원도에서 펼친 '사나이 여행'을 마무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계곡 캠핑장 저녁 만찬을 즐긴 뒤 취침을 위해 캠핑카로 들어갔고, 때아닌 침대 창가 쟁탈전을 벌였다. 나란히 누운 두 사람은 이어 서로의 신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장민호는 "네가 큰 게 느껴졌다"며 "곧 콘서트도 있는데 컨디션 관리 잘했으면 좋겠다. 어려도 힘든 건 힘든 거다"라며 다독이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다음 날 아침, 정동원은 장민호에게 간밤에 계곡에 넣어둔 낚싯대에 물고기가 잡혔는지 확인해 보자며 입수 내기를 제안했다. 두 사람은 계곡으로 향했고, 장민호는 낚싯대가 바위에 걸려 확인할 수 없게 되자 정동원에게 약속대로 물에 들어가라 채근했다. 차가운 계곡물에 발을 담근 정동원은 다시금 낚싯대를 확인했고 마침내 작은 퉁가리가 잡혀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장민호는 물고기가 꿈틀대는 것을 보자마자 비명을 지르며 뭍으로 빠져나갔다. 정동원은 "나 왜 들어간 거야!" 소리치며 억울함을 드러내 웃음을 유발했다.

장민호는 아침 식사를 준비하던 중 정동원에게 "사과를 쪼개보자"고 제안했다. 정동원은 사과가 잘 쪼개지지 않자 "운동 좀 하고 오겠다"며 슬금슬금 캠핑카로 향했다. 이를 본 장민호는 "사과에 칼집 내서 온다에 내 전 재산을 걸겠다"며 "속아줍시다"라고 미소 지었다. 그는 정동원이 칼집 낸 사과를 반으로 가르자 모른 척하며 칭찬을 쏟았다.

장민호가 누룽지를 끓이는 사이, 초록잎 나물을 본 정동원은 '은개나물'을 정확히 알아맞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은 캠핑장 주인이 준 감자에 은개나물을 올려 먹었고 정동원은 장민호에게 후식을 만들어주겠다고 나섰다. 그는 프라이팬에 설탕과 버터를 두른 후 옥수수를 꼬치에 끼워 치즈를 올린 '옥수수 버터구이'를 완성했다. 이어 계곡의 절경을 즐기는 장민호에게 직접 배달까지 해주는 센스를 보여줬다.

두 사람은 '사나이 여행' 특집답게 동강 근처 절벽 끝 자리한 집라인 체험장으로 향했다. 정동원은 '뽕숭아학당' 촬영 당시를 언급하며 '파트너' 노래를 함께 부르며 내려가자 제안했다. 두 사람은 집라인이 출발하자 비명을 지르면서도 약속대로 노래를 불러 웃음을 유발했다.

장민호와 정동원은 두 번째 추억의 장소인 정선 시장을 찾았다. 두 사람은 벌집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다음 여행지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정동원은 "부산 놀이공원 갔다가 해운대 가고 싶다"고 말했지만 장민호는 고개를 저으며 "제주도 말 타기가 하고 싶다"고 반박했다. 정동원은 급기야 무인도 생존기를 언급했고 장민호는 "개나리학당에서 해라"며 상반된 의견을 보였다. 결국 정동원의 바람대로 바다로 떠나게 된 가운데 두 사람의 끝나지 않은 사나이 여행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전세린 인턴기자 sel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