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과호흡 쇼크심폐소생술"..조민아, 지옥이 된 결혼? 가정폭력 충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가정폭력을 연상시키는 고백으로 충격을 안겼다. 119에 경찰까지 출동했다는 사실을 밝혀 안전에 대한 우려와 팬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조민아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에 “강호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강호를 만나고 어제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엄마 너무 놀랐어. 다행히 강호가 깨어 있을 땐 엄마가 우리 강호 옆에서 활짝 웃고 있었지 언제나처럼”이라는 내용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조민아는 “몸이 아파도 마음이 아파도 그 어떤 일이 있어도 밝은 에너지로 파이팅 넘치게 강호 곁에 있지. 엄마니까. 우리 강호랑 행복만 하고 싶다. 잘자 내 사랑 내 아가 내 우주 내 보물”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조민아는 “엄마 보호 받고 싶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조민아가 해당 글과 아기와 찍은 사진을 게재하면서 누리꾼의 시선이 쏠렸다. 조민아의 글에 가정폭력을 연상하게 만드는 내용이 있었기 때문. “엄마 보호 받고 싶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더 걱정을 사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조민아는 한 지인의 걱정이 담긴 글에 “어제도 안방 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던져서 나 고꾸라지고… 119 앞에선 심폐소생술 미리 하고 있고 가고 나선 다시 폭언 퍼붓고. 매일이 지옥 같아. 살려줘”라는 답글을 남겨 더욱 충격을 줬다.

조민아의 답글은 가정폭력 상황의 연상케 했고, 119와 경찰까지 출동했다는 글에 걱정이 이어지고 있는 것. 조민아는 이후 가정폭력 상황이 아니냐는 기사가 보도되고 있지만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민아는 지난 2020년 11월 6살 연상의 피트니스센터 CEO와 교제 3주 만에 혼인신고를 했다. 임신 소식도 함께 전한 조민아는 이후 SNS를 통해서 남편과 행복하게 지내는 신혼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던 바다.

하지만 결혼과 임신 발표 한 달 만인 2020년 12월 SNS에 응급실에 실려갔다는 소식을 전했고, “호르몬 변화로 인한 신체적 변화와 새 생명을 가졌다는 설렘보다 큰 두려움과 불안감에 아내는 매일 밤 악몽에 낮에는 입덧으로 많이 힘든 상태. 결혼해서 아이까지 갖은 상태에서 듣는 가시 돋힌 말들은 많은 것들이 변하면서 스스로를 잃어가는 것 같아 혼자만의 방황을 겪고 있는 예비 맘에겐 충격으로까지 느껴집니다. 힘들게 하지 말아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남편과의 불화설이 불거지기도 했던 바.

곧 조민아는 불화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고, 지난 해 6월 득남 후 SNS에 행복한 육아와 결혼 생활을 공개해왔다. 그런가 하면 지난 해 10월에는 케이블채널 SBS플러스 ‘연애도사2’에 남편과 함께 모습을 비치기도 했다.

이후 또 다시 가정폭력을 연상시키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긴 조민아. 대중과 팬들의 걱정이 이어지고 있다. /seon@osen.co.kr

[사진]조민아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