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자이언트핑크 개물림 사망' 견주 "사과 연락 받았지만…"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래퍼 자이언트핑크가 반려견의 사망 사고와 관련해 사과의 뜻을 전한 가운데, 피해 견주 A씨가 마음을 내비쳤다.

16일 자이언트핑크 반려견이 일으킨 물림 사고로 반려견 사망 피해를 입은 A씨는 엑스포츠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사과 입장문을 확인했다. 개인적으로도 문자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자이언트핑크는 최근 일어난 반려견의 사망 사고에 관해 피해 견주와 만나서 사과하고 싶다며 "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A씨는 "이전의 상처가 아물지 않았기에 선뜻 어떤 답을 해야할지 고민된다"며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이날 엑스포츠뉴스 단독 보도를 통해 자이언트핑크의 반려견이 다른 반려견을 물어 사망하게 만드는 사고 소식이 알려졌다. 사고 당시 자이언트핑크는 현장에 없었고, 친언니가 반려견과 함께 있었다. 자이언트핑크의 친언니는 사망 사고 소식을 곧바로 알리지 않았고, 5일이 지난 후에야 소식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A씨는 "자이언트핑크의 남편이 만나서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했지만 사고 당시 상처로 마음이 힘들어 용기가 나지 않았다. 자이언트핑크가 라이브 방송을 통해 물건도 팔고 웃으며 얘기도 잘 하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더 무너졌다"고 힘든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사진=자이언트핑크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