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두환과 노태우

대전 시민단체 “충남기계공고 내 전두환 방문기념비 철거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끄럽다 못해 참담”…교육청 “구성원 의견 수렴 중”

더팩트

민중항쟁기념대전행사위원회가 10일 대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기계공고 내 전두환 방문기념비 철거를 촉구하고 있다. / 대전 = 김성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대전=김성서 기자] 오는 18일 5·18 민주화운동 42주년을 앞두고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충남기계공고 내 전두환 방문기념비 철거를 촉구했다.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으로 구성된 5·18민중항쟁기념대전행사위원회는 10일 대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기계공고 내 전두환 방문기념비를 철거하고 역사정의를 바로 세우는 길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시민의 제보에 의해 알려진 이 기념비는 1981년 당시 대통령이던 전두환씨의 방문을 기념하며 세워졌으며, 현재 충남기계공고 본관 오른편에 설치돼 있다.

김창근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장은 "단지 시찰을 위해 다녀갔다고 방문 기념표지판을 세운 것도 이해할 수 없지만 군사반란 수괴의 표지석을 고등학교 교정에 버젓이 세워둔 것은 부끄럽다 못해 참담하다"며 "학생들이 무엇을 보고 배울지 의문이다. 대전교육청은 이를 즉각 철거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지윤 5·18기념재단 연구실장은 "무고한 시민들을 국가 권력을 이용해 무참히 살해한 자들의 미화 흔적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며 "진실을 말하지 않고 과거를 기억하지 못한 역사는 되풀이된다. 역사 왜곡을 막기 위해 함께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위원회는 "집권 7년 간 전국 방방곡곡에 자신을 미화하는 기념물과 설치물들을 남긴 전씨는 사망할 때까지 단 한 번의 반성도 사죄도 하지 않았다"며 "대전에서는 지난해 국립대전현충원 현판에 있던 전두환 친필을 철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오욕의 역사를 바로 세워 역사정의를 실현하고, 후대에 올바른 역사의식과 민주 시민의식을 고양하기 위해서는 그를 미화하고 찬양하는 기념시설물을 철거해야 할 것"이라며 "이웃 충북교육청은 2020년 도내 모든 교육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 공립학교 7곳에 있던 전두환 관련 표지판을 철거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내 학교 등에 잔존하는 전두환 미화 기념 시설물을 모두 철거해 역사정의를 바로 세우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대전교육청 민원실을 찾아 방문기념비 철거 및 전두환 미화 시설물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민원 서류를 접수했다.

이에 대해 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교내에서 기념비 철거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구성원들간 협의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thefactcc@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