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총선 이모저모

홍준표, 윤희숙에 “‘자객 공천’ 해주면 나간다니… 지난 총선 참패는 무원칙 ‘막천’이 원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당의 공천은 원칙이 있어야”

“자신의 격 착각하고 연고도 없는 인천에”

“각박한 정치로 변해…같이 망하자는건가”

세계일보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광역시장 후보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장 수여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는 9일 윤희숙 전 의원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 의지를 밝힌 데 대해 “부동산 투기 혐의로 스스로 의원직을 사퇴하고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당 대표와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의 불출마를 비난하면서 자신의 격을 착각하고 연고도 없는 인천에 ‘자객공천’을 해주면 나간다는 공천 희화화”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공당의 공천은 원칙이 있어야 한다. 지난번 총선 참패는 무원칙한 ‘막천’이 원인이었다”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윤희숙 전 의원은 6일 “이준석 대표나 안철수 대표 같은 분이 나가서 근사한 싸움을 하는 게 맞는다”라며“"저더러 나가라면 따라야죠”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곧이어 다시 글을 올려 “과거 권위주의 정권 시절에도 야당 대표가 출마하는 지역은 무공천하거나 여야 대표가 출마하는 지역은 서로 정치적 고려를 하기도 했다”며 “상대당의 상징적 인물이 나오는 지역에 ‘자객공천’을 한다거나 정권의 초대 국무총리 인준을 정치적 거래의 대상으로 삼고 있는 야박한 정치현실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의 출마에 자객공천을 언급하며 대항마 선정에 부심하는 상황과 민주당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잣대로 정부 출범 정국에 임하는 모양새를 아울러 비판한 것이다.

홍 후보는 그러면서 “왜 이리 편 가르고 서로 증오하고 미워하는 각박한 정치로 변했는가. 모두가 승자가 되는 좋은 정치는 없는가”라며 “이렇게 해서 같이 망하자는 건가”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