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서방이 위기감 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도 키예프서 기자회견

"우크라이나는 타이타닉 아냐"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서방에 위기감 조장을 멈춰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수도 키예프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우리에게 가장 큰 위협은 불안정한 국내 상황”이라면서 “서방 지도자들이 당장이라도 전쟁이 날 것처럼 이야기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특히 최근 미국과 영국 등이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을 철수시킨 점에 대해서 강한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그는 “외교관은 선장”이라면서 “침몰하는 배에서 마지막으로 떠나야하는데 우크라이나는 ‘타이타닉’이 아니다”라고 강력한 불만을 표했다.

최근 접경지대에 러시아군이 10만명 배치된 상황에 대해서도 “지난해 봄 비슷한 규모 병력 배치 때와 비교해 더 큰 위협을 느끼지는 않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미국의 입장은 다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다음 달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 국방부 역시 러시아 군의 배치 규모가 지난해 봄보다 훨씬 큰 규모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미국 주장에 ‘불안감을 조성하지 말라’고 우크라이나가 대응하고 나선 것이다.

엇갈리는 의견에 서방 동맹국들 역시 각자 다른 태도를 취하고 있다. 독일은 다소 유보적이다.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대피 계획도 없고, 아직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준비가 돼있지 않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한편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북부와 접경지역인 벨라루스에 군사력을 집결시켰으며, 이곳에 판지르―S 지대공미사일 시스템 12기도 배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