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피셜] '15번째 프리미어리거' 정상빈, 울버햄튼 입단...그라스호퍼 18개월 임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규학 기자= 대한민국의 공격수 정상빈이 K리그를 떠나 유럽 무대를 밟는다.

울버햄튼은 29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울버햄튼은 유망한 윙어 정상빈과 계약을 맺었으며, 한국의 젊은 선수는 18개월 임대로 그라스호퍼로 합류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울버햄튼 기술 디렉터 스콧 셀라스는 "정상빈은 젊은 재능을 지니고, 아직 10대일 때 그의 클럽과 국가대표팀을 위해 매우 잘 해냈다. 우리는 그가 선수로서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싶다. 앞으로 취리히의 그라스호퍼와 함께할 것이다. 그가 스위스 리그에서 그리고 울버햄튼에서 어떤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정상빈을 영입한 구단은 황희찬이 뛰고 있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울버햄튼 원더러스다. 지난해에도 정상빈에게 관심을 보였던 울버햄튼은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 적극적으로 영입을 추진했다.

그러나 취업 비자 문제가 있다. 유럽연합(EU) 출신이 아닌 선수가 EPL에서 뛰기 위해 취업 허가를 받아야 한다. 정상빈은 아직 대표팀과 소속팀 출전 경험이 적기 때문에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결국 정상빈은 스위스 슈퍼리그에 속한 그라스호퍼로 임대를 떠난다. 그라스호퍼는 스위스 취리히를 연고로 한 팀으로 울버햄튼의 위성 구단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2021-22시즌 스위스 리그에서 6위에 위치해있다.

정상빈은 2021년 수원 삼성에서 K리그1에 데뷔해 2002년생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번뜩이는 활약을 펼쳤다. 그는 지난 시즌 K리그1 28경기 6골 2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전북 현대, 포항 스틸러스, 울산 현대, FC서울 등 중요한 경기마다 득점을 터트리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정상빈의 장점은 명확하다.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강력한 압박과 돌파 능력을 보여주며 'K-음바페'라는 별명을 지니고 있다. 2021년 아시아축구연맹(AFC) 20세 이하 올해의 팀에 선정되면서 이목을 끌었다.

수원 삼성에서 유망한 활약을 보여주던 그는 벤투호에 탑승하며, 지난해 6월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A매치 데뷔전 데뷔골을 넣은 바 있다.

지난해 K리그에서 최고의 잠재력을 지닌 정상빈은 유럽 무대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정상빈은 한국인으로서 열다섯 번째 프리미어리거가 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울버햄튼 SNS, 그라스호퍼 홈페이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