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영 '해방타운' 백지영 "타 방송사로 가자…보고있나 JTBC" [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해방 식구들이 '해방타운' 종영 소식에 아쉬움을 표했다.

28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MC 김신영이 '해방타운'의 종영 소식을 알렸다. 이에 백지영은 "왜 끝나는 거냐"며 의문을 품자 이종혁도 "해방타운 주변에서 많이 보는데…"라며 아쉬워했다. 김신영은 "그렇게 됐습니다. 저도 아쉽습니다"라며 공감을 표했다.

이에 백지영은 "다른 방송국으로 가자"며 농담을 했다. 갱년기 진단 때보다 더 우울했다는 허재는 "참 좋아하는 프로"라며 "돌아갈 곳이 없어진 느낌"이라고 토로했다. 이를 들은 장윤정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듣고있나 JTBC"라고 외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어와 자전거 타기를 배우는 백지영의 모습이 공개됐다. 백지영은 가수 그렉을 일일 선생님으로 초빙했다. 그렉은 "노랫말싸미, 히든싱어, 슈퍼스타K에서 본 적 있다"며 백지영과 초면이 아님을 밝혔다.

"딸과 남편이 있다"고 영어로 자기소개를 하는 백지영에 그렉은 "미국에서는 보통 배우자를 먼저 소개하고 자녀를 소개하는데 한국은 반대"라며 웃었다. 또한 그는 "어휘 수준이 높다"며 백지영의 영어 실력에 놀라움을 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그렉은 "아이들이 영어로 취미 생활을 할 수 있게 하라"며 영어 교육 '꿀팁'을 전수했다.

백지영은 그에게 "어떻게 한국에 오게 되었냐"고 물었다. "미국에서 선생님으로 일했다"는 그렉은 "슬럼프에 빠져 다른 나라에서 쉬고 싶었다"며 "중국, 일본 등 여러 나라 대사관에서 면접을 봤다"고 밝혔다. 금전적인 부분을 묻는 타 국가와 달리 한국 대서관에서의 인터뷰는 따뜻했다고.

이어 백지영은 그렉의 '보고싶다' 커버를 언급했다. 그렉 버전의 '보고싶다'는 원가수 김범수가 따라할 정도로 화제가 됐다. 그렉을 "김범수를 따라한 게 아닌 그냥 부른 것"이라고 밝혔다.

백지영의 요청에 그렉은 '총 맞은 것처럼'을 자신의 스타일대로 불렀다. 애절한 멜로디와 가사의 깊은 그렉의 목소리가 만나 감탄을 자아냈다.

아울러 백지영은 김신영에게 자전거 타기를 배웠다. 김신영의 자전거 수업이 끝난 후 둘은 음식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김신영은 백지영의 콘서트에 게스트로 섰을 정도로 둘은 두터운 친분을 나누고 있다. 백지영은 김신영에게 "애 낳은 후 인생이 변했다"며 "아무하고도 연락을 안 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김신영에게 "(네가) 연락 좀 하라"며 칭얼댔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