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재산공개] 靑 김영문 사회통합·여준성 사회정책비서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각각 10억2628만원·10억5955만원 신고

1월 고위공직자 수시 재산등록사항 공개

아주경제

문 대통령, 사회통합비서관에 김영문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내정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 사회통합비서관에 김영문 총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내정했다. 2021.10.27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2021-10-27 10:41:08/ <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문 청와대 사회통합비서관과 여준성 사회정책비서관이 각각 10억2628만원, 10억5955만원의 재산을 등록했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1월 수시 재산공개 대상자의 재산등록사항을 관보에 게재했다. 지난해 10월 2일부터 11월 1일까지 임용되거나 퇴직한 고위공직자 53명이 대상이다.

먼저 김 비서관은 본인 소유 건물로 13억1083만원을 신고했다.

2004~2017년 거주 후 전세 임대 중인 서울 양천구 목동 소재 오피스텔(189.06㎡) 6억8083만원과 전세 임차 중인 양천구 신월동 소재 아파트(118.00㎡) 6억3000만원이다.

토지는 본인과 장남 명의로 상속받은 인천 강화군 양도면 소재 밭(42.84㎡)과 임야(426.50㎡), 전남 영암군 영암읍 소재 논(1630.00㎡) 등 3709만원을 신고했다.

자동차는 본인 명의 2014년식 그랜저 하이브리드(2400㏄), 배우자 명의 2017년 소나타 하이브리드(2000㏄), 장남 명의 2018년식 K3(1600㏄) 등 4000만원을 신고했다.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 모친, 장남 명의로 4억8335만원을 신고했으며, 채무로 7억7000만원을 신고했다.

여 비서관은 10억595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건물 신고액은 총 4억8598만원으로, 본인이 전세 임차 중인 서울 영등포구 소재 아파트(84.87㎡) 3억7800만원과 강원 원주시 단구동 소재 아파트(84.46㎡) 1억798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원주시의 아파는 부친의 소유였다.

토지는 부친 명의의 강원 원주시 문막읍 소재 밭(2592.00㎡) 5443만원을 신고했다. 예금은 배우자, 부모, 장남 명의로 5억1323만원으로 기재했다.
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