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태곤, 임영웅 “안쓰럽다” 우는 팬에 “고생 안한 연예인 어딨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KBS 2TV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태곤이 임영웅의 팬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27일 방송된 KBS 2TV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에서는 가수 임영웅의 공식 팬카페 ‘영웅시대’가 주접단으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영웅시대’의 대표로 출연한 팬카페 닉네임 ‘하연할멈’은 임영웅의 얘기가 언급되자 끊임없이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실제로 임영웅을 만난다면 “고맙다고 끌어 안아줄 것”이라며 “영웅이가 아니었다면 나는 벌써 어떻게 됐을 것이다”고 임영웅에게 소고기와 오징어 찌개로 따뜻한 밥 한끼를 대접하고 싶다고 밝혔다.

계속 눈물을 보이는 그에게 박미선이 “왜 우시는 거냐”며 눈물의 이유를 묻자 ‘하연할멈’은 “나는 영웅이 생각을 하면 안쓰러울 때가 많다. 성공한 만큼 너무 고생한 것 같고. 얼굴 살이 빠져있으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그의 말에 다른 팬들 역시 오열을 시작했다.

이런 상황을 보고 듣던 이태곤은 “진짜 울어”라며 놀라더니 “고생 안 한 연예인이 어디있냐. 다 하지”라고 냉정하게 돌직구를 날려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