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언니 서울 왔다"…이효리 '서울체크인', 엄정화→보아 깜짝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울체크인 이효리 / 사진=티빙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제주살이 9년차 가수 이효리의 서울 스토리가 시작된다.

27일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 측은 이효리의 서울 라이프를 예고편과 포스터를 통해 기대감 예열에 나섰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180도 다른 이효리의 무대와 일상의 모습이 담겼다. 한적하고 고요한 제주에서의 삶에서 서울 스케줄을 위해 상경한 이효리는 달라진 환경에 어색함을 느끼며 "제주 이효리와 서울 이효리. 둘 중 누가 나일까?"라고 묻는다. 이에 엄정화는 "난 그게 둘 다 너라고 생각해"라며 따스한 위로를 건넸다. 오랜 시간 서울을 떠나 서울을 낯설게 느끼는 이효리의 감정이 보는 이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진다.

뿐만 아니라 댄스 가수 김완선, 보아, 화사까지 이효리를 위해 엄정화가 마련한 깜짝 만남도 그려진다. 시대를 뒤흔들고 지금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들이 만나 어떤 대화를 나눌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와 함께 공개된 포스터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메가폰을 쥔 채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의 이효리를 중심으로 그녀가 2박 3일간 서울을 방문한 동안 겪은 에피소드들이 포스터 한 장에 담겨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한다.

공개된 30초 예고편과 포스터만으로도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서울체크인'은 이효리와 '김태호 PD'의 만남만으로도 기대감이 고조된다.

이효리의 소울풀 서울 스토리는 29일 정오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에서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