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헬로비너스 라임' 채주화, 3월 결혼 "예비 신랑=존경스러운 분"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헬로비너스 라임 채주화 결혼 발표 / 사진=채주화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그룹 헬로비너스에서 예명 라임으로 활동하던 배우 채주화가 결혼 소식을 전했다.

27일 채주화는 자신의 SNS에 "저에게는 앞으로의 인생을 함께 살아가고 싶은 동반자가 생겨 올해 3월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채주화는 "2012년 헬로비너스로 20살에 데뷔해 어느덧 10년째 과분하고 넘치는 사랑을 받아오며 살았다"고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예비 신랑에 대해 "늘 언제나 저를 웃게 해주고 배울 수 있는 점이 많은 존경스러운 분"이라며 "저는 그분에게 나무 같은 존재가 돼 언제나 기댈 여유를 주고, 지친 날에는 시원한 그늘을 내어주는 그런 아내가 되려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채주화는 "저의 새 출발을 여러분들께서 응원해주시고 축복해주신다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할 것 같다"며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채주화는 지난 2012년 그룹 헬로비너스에서 예명 라임으로 데뷔했다. 이후 2019년 배우로 전향했다.

▲ 이하 채주화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헬로비너스 라임, 배우 채주화 입니다.

저는 2012년 헬로비너스로 20살에 데뷔해

어느덧 10년째 과분하고 넘치는 사랑을

받아오며 살았습니다.

저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전하고 싶은 소식이 있어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저에게는 앞으로의 인생을 함께 살아가고 싶은

동반자가 생겨 올해 3월 결혼을 앞두고 있습니다!

늘 언제나 저를 웃게 해주고

배울 수 있는 점이 많은 존경스러운 분입니다.

저는 그분에게 나무 같은 존재가 되어

언제나 기댈 여유를 주고,

지친 날에는 시원한 그늘을 내어주는

그런 아내가 되려고 합니다.

조금은 갑작스러워서

많이 당황스러우실 분도 계실거고

축하해주실 분들도 계실거라고 믿습니다.

그동안 저의 어렸을때부터 지금의 모습까지

사랑해주시고 예뻐해주셔서

너무 너무 감사드립니다

저의 새로운 출발을 여러분들께서

응원 해주시고 축복해주신다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