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완전 이적’ 황희찬 “울버햄프턴 남게 돼 기뻐… EPL서 꿈 이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울버 햄프턴으로 완전 이적한 황희찬.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프턴으로 완전 이적한 황희찬(26)이 구단을 통해 기쁜 마음을 전했다.

울버햄프턴은 26일(현지시간) “지난해 8월 임대로 영입한 황희찬과 2026년까지 4년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완전 이적에 성공한 황희찬은 구단을 통해 “2026년까지 울버햄프턴에 남게 돼 매우 기쁘다. 정말 좋은 감독님, 선수들과 함께 뛸 수 있다는 게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처음 이 팀에 왔을 때부터 그들이 여러 방면에서 도움을 줬고, 덕분에 나는 축구에만 집중하며 일을 잘 할 수 있었다.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황희찬은 2021~22시즌 EPL 14경기에서 4골을 넣으며 눈도장을 찍었다. 그는 “팬들 앞에서 경기하는 게 정말 행복했다. 나를 응원하는 노래를 듣는 건 영광스러운 일이고, 그 노래가 우리 가족까지 행복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11일 왓퍼드와 원정경기에서 EPL 데뷔전을 넣으며 데뷔골까지 터트렸다. 황희찬은 “첫 골을 넣었을 때 얼마나 기뻤는지 설명할 수 없다. 믿을 수 없는 순간이었다”며 “내 꿈은 EPL 경기에 나서는 것이었고, 울버햄프턴에서의 첫 경기를 통해 내 꿈을 이뤘다”고 했다. 이후 점차 자리를 잡으며 EPL 무대에 안착했다. 그는 “모든 경기가 나에게는 새로운 도전이었다. 나는 득점뿐 아니라 매 순간 동료와 팬, 클럽을 위해 최선을 다해 뛰려고 했다”면서 “뉴캐슬 유나이티드, 리즈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골을 넣었고, 세계 최고의 팀들과 경기를 치렀다. 말할 수 없이 행복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모든 경기에서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도 계속 울버햄프턴을 위해 승리하고 싶다”며 “내 목표는 똑같다. 이곳에서 골을 넣고 이기는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12월 경기 중 햄스트링(허벅지 뒤 근육)을 다쳐 전열에서 잠시 이탈한 황희찬은 이제 그라운드 복귀를 준비한다. 황희찬은 “상태가 많이 나아졌고, 다음 주에는 팀 훈련에도 합류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전보다 더 강하고 튼튼한 모습으로 돌아오고 싶다”고 말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