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준수, "남대문에서 옷 떼다 팔던 어머니께 집 선물해드렸다"('신랑수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신랑수업'(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랑수업' 김준수가 엄마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26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서는 김준수와 쌍둥이형 김준호가 본가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준수는 쌍둥이형 김준호를 태우고 어디론가 행햤다. 김준수는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형이랑 나는 장난만 심했지 싸운 기억이 거의 없다"라며 좋았던 기억을 언급했다.

이어 김준수는 "쌍둥이인데 형형하는 사람이 나밖에 없더라"라며 "그래도 난 좋았다. 형형 거리면 형이 날 챙겨주는 게 편했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형제가 향한 곳은 부모님 댁이었다. 김준수-김준호 형제를 맞이한 부모님은 아들들을 포옹하며 안부를 물었다. 이후 밥상을 같이 차리던 김준수는 엄마의 건강을 물었고 김준수의 엄마는 "간도 많이 좋아졌어"라며 "의사 선생님도 어떻게 관리했는지 이렇게 멀쩡하냐고 하시더라"라고 김준수를 안심시켰다.

김준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엄마가 많이 아프셨다. 어렸을 때 집안 형편이 안 좋아서 엄마가 우리 둘을 업고 남대문 시장에 옷 떼러 가셨던 게 기억이 난다. 쓰리잡을 뛰셨다. 할머니 집에 몇 달 있다가 다른 집에 몇 달 있다가 전전하며 살았다"라며 "그래서 형이든 나든 잘 되면 집을 꼭 선물해 드리고 싶었다. 부모님께 집을 선물해드렸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