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성은 "'순풍' 의찬이 결혼식서 눈물…조진웅이 이상형" (대한외국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대한외국인' 김성은이 입담을 발산했다.

26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아역스타 출신 배우 순돌이 이건주, '순풍산부인과' 김성은, 7공주 이영유, 기동이 왕석현이 출연한 ‘잘 자라줘서 고마워’ 특집으로 꾸며졌다.

김용만은 "그대로 잘 자랐다. 그 얼굴이 그대로 있다"라며 감탄했다.

이건주는 "내가 올해 42세다. 가끔 친구들과 만나 술잔을 기울일 때가 있지 않나. 어르신들이 와서 그렇게 혼을 낸다. 나이도 어린데 어디서 술을 먹고 앉아 있냐고 한다. 아직도 그렇게 봐준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은은 '순풍산부인과'가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에 대해 "주변에서 많이 말을 많이 해줘 어쩌다 볼 때가 있다. 되게 다른 사람 보는 것처럼 너무 신기하다 한다. 어떻게 연기를 저렇게 하지 한다. 잘하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영유는 7공주 시절을 떠올렸다. "그때는 일이라기 보다는 엄마 따라서 언니, 오빠들과 노는 것 같았다. 스티커를 좋아했는데 팬 언니, 오빠들이 스티커 선물을 주시면 그걸 되게 좋아했다"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예전에 '무한도전' 나오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이영유는 "'무한 창작동요제' 때 초등학교 1학년이었다"라고 답했다. 박명수는 "숙녀가 다 되셨다"라며 놀라워했다.

올해 20세인 왕석현은 "'과속스캔들' 때가 5, 6살때였다. 20세가 되면 운전면허를 따고 싶었다. 코로나19가 풀리면 국내 여행을 혼자 가고 싶다. 술은 깔려 있는 거다"라고 이야기해 주위를 웃겼다.

박명수는 "여기 네 분이 학업을 일찍 놓았다. 스펙이나 이력이 없다"라며 기대감을 내려놓았다.
엑스포츠뉴스


왕석현이 첫 주자로 나왔다. 왕석현은 "'과속스캔들'이 2008년에 나왔다"라고 밝혔다.

'첫사랑이 박보영이었다는데'라는 김용만 말에 "난 기억이 안나지만 엄마가 내가 박보영 엄마를 많이 따랐다고 하더라. 맞을 것 같다. 박보영 엄마와 촬영 후에 헤어지기 싫어하니까 박보영 엄마가 다음 번에 만나면 카레 사줄게 했다. 아직 안 사주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왕석현은 "엄마, 저 기동이인데요. 카레를 아직 안 사주셨는데 성인이 됐으니 제가 어머니께 대접해드리겠다"라며 박보영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차태현에게는 "차태현 할아버지, 박보영 엄마와 같이 카레 대접하겠다"라고 했다.

왕석현은 1단계에서 빛의 속도로 탈락했지만 홍삼 덕에 부활했다. 하지만 2단계에서 바로 탈락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영유가 한국인팀의 자존심을 살리러 퀴즈석에 앉았다. 25세인 이영유는 7살때 촬영한 7공주의 '러브 송' 영상이 공개되자 쑥스러워했다. 이영유는 "부끄럽다. 어떻게 이렇게 철판을 깔고 하는지 내가 봐도 신기하다"라고 했다. 이영유는 선미의 '꼬리' 댄스를 능숙하게 소화해 박수를 받았다.

이영유는 16살 때 드라마 '여왕의 교실'에서 고현정과 호흡했다. 본받고 싶었던 배우에 대해 "'여왕의 교실'에서 고현정 선배님과 촬영했다. 1대 1로 맞닥뜨리는 장면이 있었다. 단둘이만 걸리는 장면이었는데 라이터 들고 흉기 들고 자극적인 장면이었다. 대선배님 앞에 서니 실수할까봐 떨리는 거다. 선배님이 손을 잡아주시면서 천천히 해도 된다, 내가 기다려주겠다'라고 말씀해주신게 평생 감동인 것 같다"라며 돌아봤다.

이영유는 3단계에서 탈락했다.

박미선은 '순풍산부인과' 시절 미달이 김성은이 연기 천재였다고 칭찬했다. 눈물도 순식간에 흘렸다고 한다.

김성은은 그 비결에 대해 "최대한 그 상황에 몰입해 울거나 아니면 3년을 밤새며 촬영해 너무 피곤하고 졸리고 춥고 배고프고 힘들어서 울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성인 연기자로서 해보고 싶은 역할로는 "작년 말에 OTT로 정극 연기를 했다. 확실히 재밌는 연기를 하는 걸 스스로 재밌어한다. 진지한 연기하면서 이미지를 변신하는 것 말고 미달이를 뛰어넘을 수 있는, 성인이지만 아낌없이 망가지고 웃을 수 있는 연기를 하고 싶다"라고 바랐다.
엑스포츠뉴스


'순풍산부인과' 절친 의찬이(김성민 분)의 결혼 소식도 언급됐다. 김성은은 김성민의 결혼식에서 눈물을 보였다.

김성은은 "정말 친한 여자인 친구들 결혼식에서도 울어본 적 없다. '얘가 결혼을 하네' 하면서 신랑 측에 있었는데 주책맞게 눈물이 계속 나는 거다. 콧물도 났다. 아버님이 네가 왜 우냐고 사연있는 것처럼 울었는데 가장 오랜 친구여서 그런 것 같다"라며 해명했다.

이어 "만나는 사람은 없다. 의리있는 편이어서 남자친구가 잘해주고 선물해주는 것들을 더 보답한다. 받은만큼 보답하는 스타일이다. 이상형은 배우님으로 말하자면 내 원픽은 조진웅님이다. 듬직하고 너무 멋있다. 너무 귀엽고 잘생기고 연기 잘하는 건 말할 것도 없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김성은은 7단계에서 탈락했지만 산삼이로 부활했다. 10단계에서 정답을 맞혀 한국인팀이 우승했다.

이건주는 액자유형에 도전했다. '한지붕 세가족'은 8년간 방영했다. 순돌이는 6년을 함께했다. 이건주는 "'한지붕 세가족'을 많이 본 분들이 저의 커가는 과정이 드라마에 담겨 있다고 하더라. 아이였을 때, 초등학생 때 모습이 있어 나도 보면서 신기했다. 내가 이렇게 오래 했구나 한다"라고 밝혔다.

이건주는 "어릴 때 박원숙 선생님, 임현식 선생님이 친아들처럼 챙겨줬다. 내가 잠자는 신이 있었다. 자다 일어나 '엄마 배고파' 대사 한마디만 하면 되는 거였다. 정말 잠이 든거다. 선생님들이 '애기가 얼마나 피곤하면 이렇게 자겠냐. 녹화를 쉬고 애기를 재우자'고 얘기해주셨다"라며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박명수는 "자는 척 한 거 아니냐"라며 장난스럽게 말했다. 이건주는 "티 났나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당시 먹는 연기를 힘들어했다고 최초 공개했다. 이건주는 "어른들이 얘는 먹는 것도 복스럽게 먹는다고 하더라. 나만 지나가면 먹어보라고 주시는 거다. 녹화할 때 내가 맛있게 먹어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다. 이걸 '대한외국인'에서 처음 말한다"라고 떠올렸다.

트로트 가수로 돌아온 이건주는 "너무 감사하게도 많은 작곡가님들이 노래를 보내 주신다. 많이 들어보고 있다. 잠깐 다른 프로에서 인기 얻었다고 나가기보다는 조금 더 연습하고 많은 분들이 들을 때 '얘가 정말 노래를 잘하는 구나' 생각이 들 때 연습을 더 해 나가는 게 좋을 것 같아 조금 미루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건주는 4단계에서 탈락했다.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