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요태 신지, 황당 결혼 운세 "올해 결혼하면 남자 죽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코요태 신지가 올해 결혼하면 남자가 죽는다는 황당한 운세에 폭소를 터뜨렸다.

코요태 유튜브 채널 '코요태레비전'에는 '신지가 올해는 결혼을 절대 할 수 없는 충격적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지난 25일 게재됐다. 영상에서 그룹 코요태 신지, 김종민, 빽가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2022년 신년운세를 봤다.

신지의 신년 운세는 "집중력과 이해력이 좋아 어떤 일이든 완벽하게 완수해낸다. 완전히 새로운 생각을 해내는 것에는 어려움을 겪는다"라며 "나이가 한 살 한 살 먹어감에 따라 사람들은 현실에 치여 신지에게서 관심이 멀어질 것이다. 실수나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앞서 시도조차 안 하려고 하는 때가 있지만 시행착오 없이는 안전한 운행이 불가하다"라고 나왔다. 신지는 "맞다. 내가 어릴 때 데뷔해서 사람들로부터 관심이 멀어진다"라며 공감했다.

애정운은 "올해는 이성을 대하는 데 있어서 변덕이 죽 끓듯 하는 기간이다. 상대가 나에게 마음을 보이면 빠르게 식는 일도 일어나게 된다. 주변에 진지한 이성 관계보다도 친구로 지내는 이성이 늘어나게 되고, 여러 명과 인연이 생기게 되는데 딱히 진지하게 만남을 갖고 싶은 상대는 나타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결혼운에서 "결혼을 하고 싶다가도 금세 하고 싶지 않게 되는 시기다. 올해 결혼을 하게 되는 배우자와는 그다지 결혼 생활이 안정적이지 못할 수 있다. 자식에 대한 마음은 크지만, 배우자와 싸움이 잦거나 주말 부부가 되는 등 몸이나 마음이 멀어진다"고 나왔다.

또한 "배우자의 건강이 안 좋아질 수 있어 결혼을 당장은 미루고 좀 더 나중을 생각해보는 것이 좋다"라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종민이 "왜 남자를 힘들게 하나"라고 하자 신지는 "남자가 건강하지가 않네. 남자가 많이 아프네. 이 정도면 남자 만나지 말라는 것 아니냐. 올해 결혼하면 남자가 죽는다잖아"라고 황당한 듯 웃었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사망할 수 있다고 하는 거 아니냐. 신년 운세 나한테 왜이래"라며 "나한테 마음이 있던 이성이 이 영상을 보다가 '아, 나 신지 만나면 아프다는데' 이러는 것 아니냐. 미안하다. 올해는 아닌 것 같다. 올해는 나 만나면 아프대"라며 미래의 남자친구한테 영상 편지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지는 지난 1998년 코요태의 1집 앨범 '코요태(高耀太)'로 데뷔해 24년째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현재 MBC 표준FM '정준하, 신지의 싱글벙글쇼'의 DJ로 활동 중이다.

[임서현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유튜브 '코요태래비전' 영상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