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라오레 근접' 토트넘 추가 영입 박차...피오렌티나 MF 두고 협상 시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토트넘 훗스퍼가 아마다 트라오레 영입에 근접한 가운데 두 번째 영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의 댄 킬패트릭 기자는 25일(한국시간) "토트넘은 모로코 출신 미드필더 소피앙 암라바트의 임대 이적을 놓고 피오렌티나와 논의 중이다"라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미드필더 영입을 노리고 있다. 기존 자원인 탕귀 은돔벨레, 지오반니 로 셀소, 델레 알리가 모두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농후하기 때문이다. 콘테 감독 역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획득할 수 있는 4위 안에 안착하기 위해 추가적인 선수단 보강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첫 선수 영입은 근접한 상태다. 토트넘은 울버햄튼의 트라오레와 계약이 곧 완료될 전망이다. 추가적으로 오른쪽 윙백, 미드필더와 스트라이커 영입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토트넘은 이탈리아 세리에A 유벤투스에서 활약 중인 웨스턴 맥케니와 AC밀란의 프랭크 케시에에 오랜 관심을 갖고 있었지만, 두 선수 모두 시즌 중반에 팀을 옮길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여겨졌다.

결국 새로운 선수를 물색했다. 주인공은 피오렌티나에서 활약 중인 암라바트다. 1996년생으로 만 25세의 암라바트는 네덜란드 FC 위트레흐트에서 유스 생활을 거친 뒤, 엘라스 베로나에서 활약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이후 피오렌티나로 이적해 지난 시즌 주전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올 시즌은 입지가 흔들리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여름 빈첸초 이탈리아노 감독이 부임해 4-3-3 포메이션을 사용하면서 암라바트는 팀 내 전력 외 자원으로 분류됐다. 올 시즌 리그에서 11경기(선발 1회) 출전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암라바트는 베로나 시절 3-4-2-1 포메이션의 두 명의 중앙 미드필더 중 한자리에 출전해 맹활약을 펼친 만큼 콘테 감독 체제에선 무리 없이 역할을 소화해낼 것으로 예상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