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본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2023년으로 재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
한국일보

황선우가 일본 도쿄 수영 센터에서 지난해 7월 열린 올림픽 수영 남자 200미터 준결승에 출전해 역영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올해 5월로 연기된 일본 후쿠오카 202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또다시 내년으로 연기됐다.

주요 일본 언론에 따르면 다카시마 소이치로 후쿠오카 시장은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FINA로부터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연기하기로 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각국에서 예선 대회를 열 수 없어, 선수권대회 연기를 결정했다는 FINA 설명이다.

FINA와 후쿠오카시는 내년 7월 개최를 위해 일정 조정에 들어간 상태다. 지지통신은 “후쿠오카시가 FINA에 연기에 따른 비용 부담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회가 다시 연기되면서 2년마다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2019년 우리나라 광주 대회 이후 4년 만에 개최되게 됐다.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당초 2021년 7월 16일부터 8월 1일으로 계획됐다.

그러나 코로나19여파로 2020년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이 2021년 7월 23일∼8월 8일로 변경되면서 후쿠오카 대회 일정과 겹치게 되자 올해 5월 13∼29일로 일정이 조정됐다. 다카시마 시장은 “기다려온 선수와 팬들을 생각하면 매우 유감스럽다. 마음을 바꾸고 다시 1년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