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1 서울, 올림픽 대표 출신 수비수 이상민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이상민
[FC서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은 2020 도쿄올림픽 대표 등을 지낸 중앙 수비수 이상민(24)을 영입했다고 24일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5년 말까지 4년이다.

이상민은 23세 이하(U-23) 대표로만 지난해 도쿄올림픽을 비롯해 22경기에 출전하는 등 연령별 대표를 두루 거친 기대주다.

현대고-숭실대를 거쳐 2018년 울산에 입단했으나 리그 데뷔전은 치르지 못한 채 2019년 일본 J2리그 V-바렌 나가사키에 임대돼 프로 무대에 본격적으로 나섰고, 2020년과 지난해에는 K리그2 서울 이랜드에서 활약했다.

2020년 임대로 뛰다가 지난해엔 완전 이적해 K리그2 28경기에 출전, 1골 1도움을 남겼다.

서울 구단은 "이상민은 현대 축구에서 수비수가 갖춰야 할 다재다능함을 소유한 선수"라며 "188㎝의 키에 제공권이 뛰어나며, 침착한 플레이와 안정적인 수비 리딩이 장점이다. 전방으로 연결하는 패스 능력도 수준급"이라고 평가했다.

또 "U-20 대표팀에서 함께 했던 안익수 감독의 축구를 누구보다 잘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28일 시작하는 서울의 3차 전지 훈련에 합류할 예정인 이상민은 "역사가 있고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FC서울에 입단해 영광이다. K리그1에서 뛰는 것이 처음인데, 팬들 앞에서 기량을 입증하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