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오미크론 확산 한 달 뒤면 정점 지난다...한국은 언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확산 후 한 달 뒤면 정점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오미크론 변이가 초기에 확산한 남아프리카공화국, 영국, 미국 등의 확산세 상황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같은 공통점이 발견됐다는 설명이다.

뉴스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과 백신 주사기 일러스트 이미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 보고되고 7일 평균 일일 신규 확진자가 2배로 급증한 날을 기점으로 설정, 10% 이상 신규 확진자가 줄어든 날을 정점 종료일로 가정하고 정점이 지난 각국 주요 도시의 코로나19 통계를 비교했다.

남아공 최대 도시인 요하네스버그가 있는 가우텡주는 지난해 11월 17일 신규 감염자가 2배로 급증한 후 31일이 지난 지난달 중순에 정점을 맞이했다.

미국 뉴욕시는 지난달 14일 확산 국면을 맞이하고 이달 14일 감소세 전환까지 30일이 경과했다.

프랑스 파리는24일, 영국 런던은 23일이 걸렸다. 4개 도시의 평균 정점 도달 기간은 27일이었다.

신문은 이에 따라 도쿄의 오미크론 확산 정점 시기를 다음 달 초로 추산했다. 도쿄는 지난 4일 7일 평균 일일 확진자가 2배로 증가하고 18일이 경과했다.

23일 하루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5만30명으로 이틀 연속 5만명대를 기록 중이다.

뉴스핌

영국 런던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12.15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정점 지난 국가들 속속 방역규제 완화

영국 정부는 이번 주부터 인구가 가장 많은 잉글랜드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백신패스 등 방역규제를 없앴다. 잉글랜드에서는 여전히 하루 8만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지만 지난 6일 15만2306명을 정점으로 완만하게 감소하고 있다. 오미크론 확산 정점이 지났다는 판단에 오는 3월부터는 확잔자의 격리 의무도 사라진다.

남아공은 지난달 30일 오미크론 변이발 4차 유행이 정점을 지났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했다. 자정부터 오전 4시까지 야간통행 금지를 해제하고, 실외와 실내 수용 인원제한을 각 2000명과 1000명으로 풀었다.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제외하면 사실상 모든 방역규제가 해제된 셈이다.

프랑스는 다음 달 방역규제 완화를 준비 중이다. 내달 2일부터 모든 스포츠 경기장과 공연장은 인원제한 없이 이용이 가능하고, 재택근무 권고가 해제된다. 내달 16일부터는 공연장과 영화관에서 취식이 가능해지고, 나이트클럽도 영업을 재개한다.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지난 20일 기자회견에서 파리를 포함한 일부 지역에서의 오미크론 확산이 점차 꺾이는 추세라며 "우리는 의심할 여지 없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9일 4만명대였던 뉴욕시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꾸준히 감소해 현재 1만4000명대다. 검사 양성판정률도 지난달 20일 이래 처음으로 한 자릿수를 되찾았다. 신규 입원환자도 지난 10일 동안 12% 감소하는 등 오미크론 확산 정점을 지났다는 신호가 뚜렷하다.

뉴욕주는 다중이용시설과 직장 내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는데, 내달 2일까지가 기한이다. 아직 방역규제 완화에 대한 발표는 없지만 캐시 호컬 주지사는 이달 말 새로운 방역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언제쯤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정점을 찍고 신규 확진자가 감소세로 전환할까. 아직은 예측하기에 시기상조다. 경기와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이 이제 막 50%를 넘긴 시점이기 때문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설 연휴가 지나야 전체 확진자 중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이 90%가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뉴스핌

기자회견하는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 2021.04.28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