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진이, 차화연 사기결혼 추진에 서러움 폭발... 지현우에 지분 모두 넘겼다('신사와 아가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신사와 아가씨'(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사와 아가씨' 윤진이가 차화연의 사기결혼 진행에 서러움이 폭발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왕대란(차화연 분)이 이세련(윤진이 분)의 주식 지분을 받기 위해 오승호(한재석 분)와 억지로 결혼 시키려고 했다.

이날 이세련은 장미숙(임예진 분)을 만나 오승호가 딸을 키우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장미숙은 "실은 만남도 계획이었다"라고 밝혔고 이에 충격을 받은 이세련은 왕대란에게 자초지종을 물으러 향했다.

분노한 이세련은 "엄마는 내가 어떻게 되든 말든 불행해지든 말든 결혼해서 지분만 받으면 다야? 내가 이 결혼 한다고 해도 엄마는 말렸어야지. 엄마는 나보다 지분이 더 중요해?"라며 "나 엄마 딸 맞아? 엄마가 낳은 딸 맞냐고"라며 폭발했다.

이에 왕대란은 머뭇거리며 "너랑 승호랑 첫사랑이라고 하니까 엄마가 그거 이어주려고" 라고 머뭇댔다. 이세련이 오승호가 아이를 숨긴 사실에 대해 캐묻자 왕대란은 "그 애는 문 여사가 키운대. 호적도 문 여사 밑으로 들어가서 너하고 승호한테는 아무런 피해가 없대. 네가 알면 기분이 나쁠까 봐. 그래서 덮고 간 거지"라고 변명했다.

이를 지켜보던 이영국(지현우 분)은 왕대란의 '사기 결혼'에 분노하며 "진사기업 그쪽에서 유령 회사까지 만들어서 우리 회사 지분 사들이고 있었어요. 그건 알고 계셨어요?"라고 원망했다.

이후 이세련은 이영국에게 자신의 지분을 넘겼고 그 사실을 왕대란에게 말했다. 이를 들은 왕대란은 "네가 어떻게 엄마을 이렇게 배신할 수 가 있어?"라며 오히려 극노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