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피겨 소식

[피겨 4대륙] 銀 획득 이해인 "2년 전 슬픔의 눈물, 기쁨의 눈물로 바뀌었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한국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기대주 이해인(17, 세화여고)이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한 아쉬움을 극복하며 4대륙선수권대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해인은 22일(한국 시간) 에스토니아 탈린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 출전해 기술점수(TES) 76.42점 예술점수(PCS) 67.13점을 합친 143.55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69.97점과 합친 총점 213.52점을 기록한 이해인은 218.03점으로 우승을 차지한 미하라 마이(22, 일본)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이해인은 2019년 ISU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2연속 우승했다. 그는 당시 유영(18, 수리고) 김예림(19, 단국대 진학 예정) 임은수(19, 고려대 진학 예정)가 펼친 '포스트 김연아' 경쟁에 합류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년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열린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이해인은 메달에 도전했다. 그러나 프리스케이팅에서 실수하며 5위에 그쳤다.

2년 만에 탈린을 다시 찾은 이해인은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에서 깨끗한 경기를 펼쳤다. 특히 종전 프리스케이팅 최고 점수인 134.11점과 총점 203.4점(이상 2019년 주니어 그랑프리 크로아티아)을 훌쩍 넘어섰다.

경기를 마친 이해인은 ISU 홈페이지에 "2020년 탈린에서 열린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당시 쇼트프로그램에서는 성적이 좋았지만 불행하게도 프리스케이팅에서 실수가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대회의 기억은 좋지 않았지만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고 그 점에 대해 매우 행복하다"라고 덧붙였다.

프리스케이팅 경기를 마친 이해인은 빙판 위에서 감격의 눈물을 쏟았다. 그는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슬픔의 눈물을 흘렸지만 이번에는 같은 장소에서 기쁨의 눈물로 바뀌었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이해인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에 "지난번 탈린에 왔을 때는 아쉽게 메달을 따지 못했다. 이번에 실수를 만회하고 메달을 따서 값지게 생각한다"며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드려서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해인은 지난해 12월과 이번 달에 걸쳐 진행된 베이징 올림픽 1, 2차 선발전에서 최종 3위에 머물렀다. 단 두 장이 걸린 올림픽 티켓을 놓쳤지만 이번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이를 이겨냈다.

이번 대회를 마친 이해인은 오는 3월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 도전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