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이슬 "항상 매직넘버 남겨둔 팀 상대로만 뛰었는데…감회 남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1년 FA로 KB스타즈로 이적…첫 시즌 정규리그 우승

뉴스1

KB스타즈 강이슬이 22일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뒤 기뻐하고 있다.(WKBL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주=뉴스1) 나연준 기자 = 지난 시즌 후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을 통해 KB스타즈 유니폼을 입은 강이슬이 마침내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강이슬은 고교 3학년 시절 전국체전 우승 이후 10년 만이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KB스타즈는 22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75-69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KB스타즈는 24경기(23승1패)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역대 최소경기 우승이기도 하다.

정상 등극 뒤 취재진과 만난 강이슬은 "프로데뷔 후 작년까지만 해도 매직넘버 '1'을 남겨둔 팀의 상대로 많이 뛰었다. 매직넘버 '1'인 팀 소속으로 경기를 뛰니 감회가 남달랐다"며 정규리그 우승을 기뻐했다.

이어 "우승 세리머니를 이렇게 길게 하는지 몰랐다. 처음에는 너무 좋기도 하지만 어색해서 적응이 안되기도 했다. 세리머니가 길어지느 마지막에는 조금 지치기도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동안 팀의 에이스로 활약해온 강이슬이었지만 KB스타즈에는 박지수가 있기에 새로운 역할에 적응해야 했다.

강이슬은 "KB스타즈에서도 욕심을 내면 공격 횟수를 더 가져갈 수도 있지만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며 "좋은 센터가 있으면 활용하는 것이 맞고, 나는 내가 잘하는 것에 더 집중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 나로 인해 파생되는 효과도 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새로운 팀에 적응하면서 강이슬은 수비에서도 한 단계 발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강이슬은 데뷔 후 처음으로 스틸 부문에서 리그 '톱10'에 진입했다.

강이슬은 "스틸 10위 안에 들어간 것이 처음이다. KB스타즈에서는 스틸을 노리다 뚫려도 수비가 좋은 박지수가 있으니 더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는 것 같다"며 팀에 도움이 되고 있다는 평가에 만족스러워했다.

강이슬은 김완수 KB스타즈 감독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김 감독은 KB스타즈로 오기전 강이슬이 몸 담고 있던 하나원큐에서 코치로 활약했다.

강이슬은 "감독이 되시고 공부도 더 열심히 하시고 잠도 더 안 주무시는 것 같다. 열정이 있으신 대단하신 감독이다. 고생 많으셨다"고 미소를 지었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