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순우,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 복식 16강행…한국 선수로 3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가 처음으로 메이저 테니스 대회 복식 16강에 올랐습니다.

권순우는 22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엿새째 남자 복식 2회전에 마르코스 기론과 한 조로 나서서 알렉산드르 네도브예소프-아이삼 울 하크 쿠레시 조에 2대 1로 역전승했습니다.

권순우는 이로써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복식 3회전(16강)에 올랐습니다.

권순우가 메이저대회 2회전에 진출한 것도 이번 대회가 처음입니다.

권순우는 2020년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지난해 US오픈 등에서 3차례 메이저대회 복식 본선 무대에 올랐으나 모두 1회전 탈락한 바 있습니다.

한국 선수가 메이저대회 남자 복식 16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앞서 이형택이 2005년 프랑스오픈에서, 정현이 2018년 호주오픈에서 16강까지 오른 바 있습니다.

한국 여자 선수의 메이저대회 복식 최고 성적도 16강입니다.

이제 권순우는 1승만 더 거두면 메이저대회 복식 8강에 올라 한국 테니스의 새 역사를 씁니다.

권순우는 이번 대회 단식에서는 생애 처음으로 오른 2회전에서 탈락했습니다.

네도브예소프와 쿠레시는 각각 복식 랭킹 70위, 42위인 복식 전문 선수들입니다.

특히 쿠레시는 한때 복식 랭킹 8위까지 올랐던 강자입니다.

권순우-기론 조는 네도브예소프-쿠레시 조에게 시작부터 고전했습니다.

1세트 첫 게임을 러브로 내줬고, 이어진 자신들의 첫 서브 게임도 브레이크 당했습니다.

6번째 게임을 지켜내 게임점수 1대 5로 따라붙었을 뿐, 1세트는 상대 차지가 됐습니다.

밀리는 상황에서도 미소를 잃지 않고 소통하던 권순우와 기론은 2세트 들어 상대의 서브 앤드 발리 리듬에 대한 적응을 마치고 반격했습니다.

상대 서브 게임을 처음으로 브레이크 하며 게임 점수 4대 1까지 앞서나갔습니다.

권순우-기론 조는 4대 2에서 맞은 7번째 자신들의 서브 게임에서는 0대 40까지 밀렸지만 끈질기게 따라붙은 끝에 결국 게임 점수를 지켜내 상대를 힘 빠지게 했고, 결국 세트 점수 1대 1로 균형을 맞췄습니다.

승부는 3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야 갈렸습니다.

권순우의 세 차례 스트로크가 승부를 갈랐습니다.

권순우는 7대 7에서 위너를 꽂아 8대 7 리드를 만들었고, 두 차례 매서운 공격을 상대가 받아친 것이 모두 네트에 걸려 권순우-기론 조의 승리가 확정됐습니다.

권순우-기론 조는 베슬리 쿨로프-닐 스컵스키 조와 8강 진출을 다툽니다.

쿨로프와 스컵스키는 복식 랭킹이 각각 21위 20위인 복식 전문 선수들입니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