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얀마 민주화 시위

미얀마 군정, 수치 정당 소속 의원에 사형선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만달레이=AP/뉴시스] 7일(현지시간)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반정부 시위대가 거리를 행진하며 시위하고 있다. 미얀마 법원이 앞서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 고문에 대해 선동 혐의 등으로 징역 4년 형을 선고하자 만달레이에서 소규모 단위로 시위가 열렸다. 이 형량은 군부의 부분 사면을 통해 2년으로 감형된 것으로 알려졌다. 2021.12.0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얀마 군사법원이 21일(현지시간) 쿠데타로 축출된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의 정당 소속 의원에 테러 혐의로 사형을 선고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미얀마 군정은 성명을 내고 민주주의 민족동맹(NLD)의 표 제야 또 의원에게 반테러법 위반 혐의로 사형이 선고됐다고 밝혔다.

저명한 민주운동가인 초 민 유(일명 지미)도 같은 사형 선고를 받았다고 성명은 이들 두 사람의 사진과 함께 전했다.

이들에 대한 선고는 국영 매체의 저녁 뉴스 방송에서 낭독됐다.

군정은 수십 명의 쿠데타 반대 활동가들에 대해 사형을 선고했다. 실제 사형 집행으 지난 수십 년간 이뤄지지 않았다.

미얀마에서는 지난해 2월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반군부 민주화 시위를 유혈 진압해 140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