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쪽상담소' 신주아 "♥쿤서방이 사랑 줘도 외로워, 벽보고 얘기해"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금쪽상담소 신주아 / 사진=채널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신주아가 외로운 태국 생활을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서는 배우 신주아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신주아는 "국제결혼 7년 차다. 남편이 너무 잘해주고 너무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그래도 늘 외롭다. 가정 문제가 아니라 너무나 잘해주고 아껴주고 행복한 결혼생활인데도 외롭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박나래는 "SNS에서 봤다"며 신주아의 남편 라차나쿤 애칭인 '쿤서방'을 언급했다. 정형돈은 "남편의 선물 클래스가 다르다더라. 신용카드도 준다는데"라고 말했다.

그러나 신주아는 "저 벽보고 혼자 얘기한다. 집에서 특기가 수영장 나가서 나무, 새, 구름한테 얘기하는 거다"라며 "남편이 사업을 하는 사람이다 보니 많이 바쁘다. 사실 집에 있으면 둘이 있는 시간보다 혼자 있는 시간이 더 많다. 그러다 보니 말할 상대도 많이 없고 속마음을 털어놓을 친구를 사귀기도 어렵다"고 고백했다.

또한 신주아는 "태국에서 뷰티 사업을 준비했었다. 근데 갑자기 코로나19가 생기면서 다 무산됐다"며 "남편은 제가 어딜 혼자 나가려고 하면 물가에 내놓은 아이처럼 생각해서 더 집순이가 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유리 상자 안에 인형 같다. 원래 활동을 많이 하는 분인데 얼마나 답답하겠냐"고 위로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