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두환과 노태우

‘전두환 공원’ 명칭 변경 내달 결정…합천군, 적합성 토론회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 아호를 딴 ‘일해공원’ 명칭 적합성을 논의하는 토론회가 다음 달 16일 열린다.

경남 합천군은 21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일해공원 명칭과 관련해 제1차 지명위원회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지명위는 지난해 12월 1500여명의 서명을 받아 일해공원 명칭을 새천년 생명의 숲으로 심의·의결해달라는 시민단체 ‘새천년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청원에 따라 마련됐다. 이날 위원장인 문준희 합천군수를 포함한 위원들은 사안의 중대성에 비춰볼 때 충분한 논의와 군민들의 폭넓은 뜻을 모을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토론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내달 23일 제2차 지명위원회를 열어 공원 명칭 변경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 2004년 ‘새천년 생명의 숲’이라는 이름으로 개원한 일해공원은 2007년 전두환 전 대통령 아호 ‘일해(日海)’를 딴 ‘일해공원’으로 바꾼 뒤 14년째 찬반 논란을 이어오고 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