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지효, 코로나 음성에도 자가격리…“양약 알러지로 백신 미접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지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백신 미접종으로 인해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는 21일 “송지효는 지난 17일 프로그램 녹화 중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사실을 20일에 확인했고, 이후 즉각적으로 관련 내용을 관계자들에게 신속히 전달한 후 코로나19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송지효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선제적 조치 차원에서 예정된 스케줄을 취소하고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24, 25일 예정된 SBS ‘런닝맨’ 녹화에도 불참한다.

음성 판정에도 송지효가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 이유에 대해서는 “송지효는 어린 시절 ‘양약 알레르기’ 병력을 진단받은 바 있다”며 “2011년에는 바쁜 촬영 일정 중, 체력 회복이 절실했던 상황 속 링거를 맞은 후 몸에 반점이 올라오고, 호흡이 가빠지는 등 위급했던 상황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 완료자는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해도 음성 판정을 받으면 자가격리에서 면제되지만, 송지효는 백신을 맞지 않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소속사는 “담당 주치의의 장시간 숙고 및 소견에 따라 코로나 백신 접종에 대해 신중하면서도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유와 더불어 현재 미접종자인 점도 함께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송지효는 20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슈퍼주니어 은혁과 지난 17일 ‘런닝맨’ 촬영을 함께 했다. 이에 송지효를 포함한 ‘런닝맨’ 출연진과 스태프들은 선제적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출연진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투데이/이혜리 기자 (hyer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