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강우, 완벽 셔츠핏부터 가디건까지...상류층 패션 찰떡 소화 (‘공작도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유정민 기자]

텐아시아

김강우 (사진=하이스토리디앤씨, JTBC 스튜디오 제공)



‘공작도시’ 김강우가 완벽한 상류층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JTBC 수목 드라마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이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김강우는 전직 앵커 출신이자 대통령 당선을 꿈꾸는 정준혁 역할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과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극중 김강우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이름값 높은 가문인 성진가의 차남이다. JBC를 대표하는 스타 앵커이자 상류층에 속해 있는 인물로서 모두가 우러러보는 선망의 남자다. 김강우는 이런 정준혁의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비주얼, 연기력 뿐만 아니라 완벽한 의상 소화력으로 그려내고 있다.

극중 정준혁은 다양한 슈트 차림으로 등장한다. 극 초반 보도국 앵커로 활약할 당시 김강우는 깔끔한 슈트 차림과 무결점 핏으로 눈길을 끌었다. 본격적으로 정계 진출을 향한 욕망을 그려낸 후부터는 깔끔한 슈트 속에 베스트를 착용하거나 밝은 색깔의 의상을 입으며 분위기 변신을 시도했다.

댄디하고 깔끔한 스타일 역시 완벽히 소화해냈다. 극 중반부 들어 정준혁이 아들 현우(서우진 분)와 함께 집에 머물고 시간을 보내는 장면이 자주 그려지면서 보도국, 집안 행사 등 공적인 자리에서보다 편안한 스타일을 시도했다.

김강우는 기본 아이템인 스트라이프, 혹은 짙은 색 셔츠 하나만으로 깔끔함의 정석을 보여주는가 하면, 간단한 가디건 등을 걸쳐 입으며 댄디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집 안에서는 깔끔한 티셔츠나 로브 등을 착용해 편안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고스란히 보여줬다.

‘공작도시’ 속 정준혁은 아들과 아내에게 다정하면서도, 이중생활을 즐기고 성공에 대한 욕망이 가득한 입체적 캐릭터다. 김강우 역시 이런 정준혁 캐릭터에 완벽 몰입해 내공있는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김강우의 완벽한 패션 소화력과 눈을 사로잡는 스타일링이 더해져 ‘공작도시’의 재미를 배로 그려냈다.

한편 JTBC 수목 드라마 ‘공작도시’는 매주 수,목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