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MBC스트레이트, 김건희 녹취록 후속방송 안하기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는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는 모습. 연합뉴스MBC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과 관련한 후속 보도를 하지 않기로 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1월 16일 159회 방송에서 김건희 씨 녹취록 관련 내용을 방송한 뒤 사회적 파장이 컸던 만큼 후속 취재를 진행해왔다"며 "취재 소요시간, 방송 분량 등 여러 조건을 검토한 결과 1월 23일 160회에서는 관련 내용을 방송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선후보와 가족에 대한 검증 보도는 앞으로 MBC 뉴스데스크 등을 통해 충실히 취재, 보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스트레이트'는 지난 16일 방송에서 김건희 씨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나눈 통화 내용 중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또 김씨 측이 추가 반론 보도 요청을 할 경우 다음 방송에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당초 오는 23일 방송될 것으로 알려졌던 후속보도가 취소된 것은 16일 방송에 대한 부정적 반응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당시 방송 가운데 김씨가 '미투'에 대한 폄훼 발언 등이 문제가 됐지만, 기대 이하의 내용이라는 평가가 많았고 심지어 김씨를 지지하는 팬카페 회원수가 급증하는 등 김씨에 대한 호감도가 올라갔다는 반응도 있었다.

김씨는 이미 MBC를 상대로 녹취록 추가 공개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을 법원에 신청한 상태다. 심문기일은 21일 오전으로 잡혀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